베리타스

신학생세미나

우석-새길 제3회 신학생 세미나, "냉정과 냉소의 시대, 그리스도인의 열정을 말하다"Nov 19, 2018 07:53 AM KST

우석장학재단이 후원하고 새길기독사회문화원이 주관하는 제3회 신학생 세미나가 11월 24일(토) 오후 2시 성공회 대학로교회 성막기도실에서 개최된다. 주제는 "냉정과 냉소의 시대, 그리스도의 열정을 말하다"이며, 일자리 불안, 주거 불안 등 열악한 삶의 환경에서 열정페이를 강요당하고 있는 청년들에게 '열정'은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를 토론한다.

이인기 기자

transhumanism

호모데우스 시대 신학이 가능할까?(스압주의)Nov 18, 2018 09:28 AM KST

"리처드 도킨스는 종교적 믿음은 망상이라고 했다. 환상은 A라는 대상을 B라는 대상으로 착각한 것이지만, 망상은 없는 것을 있는 것이라고 착각하는 것을 말한다. 하지만 도킨스의 이러한 구별은 뇌의 이야기적 특성을 고려한다면, 크게 의미가 없을지도 모른다. 어차피 우리는 모두 이야기를 만들어가며 살아가는 존재이기 때문이다...자아란 결국 하나의 상상적 이야기이다. 민족, 신, 국가, 정의, 평화, 사랑 등과 같이 가상의 이야기이다. 우리는 거대한 경험들의 대부분을 내 버리고, 단지 몇 가지 선택적인 표본들만을 가지고, 우리가 보거나 읽거나 들었던 영화와 소설과 연설들과 버무려 "내가 누구인지, 어디로부터 왔는지 그리고 내가 어디로 가고 있는지에 대한 이견 일관성 있는 이야기로" 엮어낼 뿐이다."

김진한 기자

kimkisuk

[추수감사절 설교] 발걸음을 늦추고Nov 18, 2018 08:47 AM KST

우리가 거듭 잘못을 저지를 때 하나님은 안타까워하시지만 우리를 포기하지는 않으십니다. 그리고 기어코 우리를 새롭게 빚어 당신의 일을 하게 하십니다. 그 일이란 무엇입니까? 하나님은 제2이사야를 통해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나 주가 의를 이루려고 너를 불렀다. 내가 너의 손을 붙들어 주고, 너를 지켜 주어서, 너를 백성의 언약과 이방의 빛이 되게 할 것이니 네가 눈먼 사람의 눈을 뜨게 하고, 감옥에 갇힌 사람을 이끌어 내고, 어두운 영창에 갇힌 이를 풀어 줄 것이다."(사42:6-7)

김진한 기자

seokwangsun

[설교] 진리가 무엇이냐?Nov 17, 2018 10:20 AM KST

[편집자주] 11월 15일(목) 오후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 1층 소강당에서 열린 기독교신문 <베리타스> 창립 10주년 기념감사예배에서 서광선 목사(본지 회장, 이화여대 명예교수)가 "진리가 무엇이냐"를 주제로 설교를 맡았다. 서 목사는 이 설교에서 거짓으로 치부되었던 예수의 유언비어와 유신 시대의 유언비어를 각각 권력과 진리, 권력과 언론의 관계로 짚어보면서 진리를 조롱하는 권력자(빌라도)의 질문에 대한 대답을 예수의 말씀과 "하나님 나라"의 선포의 틀에서 찾으며 기독교 언론의 사명을 살펴보고자 했다. 서 목사의 동의를 얻어 설교문 전문을 싣는다.

김진한 기자

theolog_1116

한신대 신학사상연구소, '4차 산업혁명과 신학' 심포지엄 개최Nov 16, 2018 11:25 PM KST

신학사상이 오는 11월 20일 오후 6시 한신대 신학대학원 컨벤션홀에서 '4차 산업혁명과 신학'이라는 주제로 2018 가을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지수 기자

jtbc_0819

법원, 서울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감독지위부존재 확인" 본안 인용Nov 16, 2018 11:15 PM KST

법원이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에 대해 "감독 지위가 없다"고 판결했다. 서울남부지법은 지난 15일 성락교회 개혁 측이 김기동 목사를 상대로 제기한 감독지위부존재확인 본안 소송(2017가합112004)에서 김 목사의 감독 복귀가 불법이라는 개혁 측 주장을 인용했다.

이지수 기자

church_1116

'교회중심주의 성찰' 베리타스 10주년 세미나 이모저모Nov 16, 2018 04:38 PM KST

기독교신문 <베리타스> 창립 10주년 기념 세미나가 '교회 중심주의 성찰: 폐쇄적 일방성에서 열린 대화주의로'라는 주제로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 1층 소강당에서 열렸다.

김진한 기자

seokwangsun

"예수의 목소리, 갑질 당하는 민중의 진실에 서 있어"Nov 16, 2018 03:50 PM KST

기독교신문 <베리타스> 창립 10주년 기념감사예배가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 1층 소강당에서 열렸다. 이날 감사예배에서 설교를 맡은 서광선 목사(본지 회장/ 이화여대 명예교수)는 "진리가 무엇이냐"(요한복음 18:37-38; 8:31-32)라는 주제이자 질문을 통해 오늘날 교회와 사회 속 기독교 언론의 역할을 되짚었다.

김진한 기자

leejungbae

"세상은 교회가 주는 물에 목말라 할까?"Nov 16, 2018 02:27 PM KST

"이 시대 교회는 사고 팔리는 부동산이 되었고 드나드는 사람은 세속 축복을 좇는 불나방처럼 변했다. 누가 이런 교회를 부러워하겠는가? 우리가 주는 물에 누구도 목말라하지 않을 것이다"

이민애 기자

굿피플-여의도순복음교회,'2018 희망나눔 박싱데이'개최Nov 16, 2018 01:02 PM KST

국제구호개발 NGO 굿피플과 여의도순복음교회가 11월 14일(수)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2018 희망나눔 박싱데이(Boxing Day)"를 개최했다. 이 행사는 굿피플과 한국사회복지협의회(SSN)가 주최하고 여의도순복음교회, CJ제일제당, 전국 푸드뱅크가 후원했다.

이인기 기자

베리타스10주년세미나

베리타스 창립 10주년 기념 세미나 "교회중심주의 성찰" 성료Nov 16, 2018 12:55 PM KST

기독교신문 <베리타스> 창립 10주년 기념 세미나가 11월 15일(목) 오후 3시 종로5가 소재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 소강당에서 성황리에 진행됐다. 세미나의 주제는 "교회중심주의 성찰: 폐쇄적 일방성에서 열린 대화주의로"이며, 이정배 감신대 은퇴교수가 "교회 울타리를 허물라"를, 강호숙 웨스트민스터신학대학원대학교 외래교수가 "가부장적 남성 목회자 중심주의에 대한 성찰: 남성중심주의에 따른 한국교회의 문제점과 극복 방안"을 발제했다. 발제에 대해서 박일준 박사와 김명희 박사가 각각 논평했다.

이인기 기자

kwangsun

[포토] 기독교신문 베리타스 창립 10주년 기념감사예배 드려Nov 16, 2018 09:10 AM KST

기독교신문 베리타스 창립 10주년 기념감사예배가 11월 15일 오후 3시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 소강당에서 열렸다. 이날 감사예배는 이인기 목사(본지 편집국장)의 사회로 진행되었으며 정인재 목사(본지 후원회장/ 이웃사랑실천교회)의 시작기도, 서광선 목사(본지 회장/ 이화여대 명예교수)의 설교, 김경재 목사(본지 편집고문/ 한신대 명예교수)의 축도 순서로 이어졌다. 예배 후에는 본지 김진한 대표의 광고 인사말이 있었다.

이민애 기자

seo

[포토] "부활절 남북 그리스도인들이 함께 보내는 꿈 꾼다"Nov 15, 2018 10:31 PM KST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연지동 연동교회에서 제67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제67회 총회가 열린 가운데, 서광선 본지 회장이 '민족의 통일과 평화에 관한 한국기독교회 선언'(88선언) 30주년을 맞는 소감을 밝혔습니다.

지유석 기자

NCCK

NCCK, 갑론을박 끝에 이성희 목사 새 회장 선임Nov 15, 2018 10:30 PM KST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제67회 총회가 15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연동교회에서 열렸습니다. 총회는 무난하게 진행됐으나, 회장 선임을 둘러싸고 약간의 잡음이 있었습니다. 진통 끝에 회장을 맡게 된 이성희 목사는 "NCCK의 정체성과 가치를 극대화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남겼습니다.

지유석 기자

녹색교회 아카데미

녹색교회 아카데미 공개강좌, "생태문명에 기반한 녹색목회 비전"Nov 15, 2018 03:45 PM KST

기독교환경운동연대는 11월 26일(월) 오후 2-4시 경기도 용인시 소재 고기교회에서 녹색교회 아카데미 공개특강을 개최한다. 주제는 "생태문명에 기반한 녹색목회 비전"이며, 강연은 박성원 총장(경안신학대학원대학교)이 맡는다.

이인기 기자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교회 공조직 직무유기, 목사 범

최근 목회자들이 법원에서 실형선고를 받는 일이 잦아졌습니다. 그러나 이런 일이 벌어졌음에도 교단 공조직은 안이한 모습입니다. 이런 행태가 목사들의 범죄를 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