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ms

[설교] '진정 하나님을 믿는가?'Mar 12, 2018 12:08 AM KST

명성교회 장로인 피고측 변호사가 이런 변론을 했습니다. "사실 자녀에 의한 승계 문제가 이단이나 십계명을 위배하는 진리의 문제가 아니지 않는가?" "명성교회에 제3자가 오면 교회가 쪼개진다." 다른 사람이 와서 목회를 하면 안 되고 아들이 세습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의 밑바탕에 무엇이 있습니까? 불신앙이 있습니다. 하나님을 신뢰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을 믿지 않습니다. 인간의 생각으로 판단합니다. 인간의 생각으로 불안해합니다. 그래서 인간적인 방법을 찾습니다. 교회를 하나님께 맡기지 못하고 인간들의 손으로 붙들고 있습니다.

지유석 기자

seolee_04

NCCK, 북미정상회담 합의 환영Mar 10, 2018 04:44 AM KST

NCCK 화해·통일위원회(위원장 나핵집 목사)는 3월 9일(금) 북미정상회담 합의에 대해 환영하는 논평을 발표했다. 논평은 대화가 한반도의 군사적 충돌을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히며, 북미 양국이 정상회담을 통해 화해와 평화로 가는 올바른 길을 찾기를 요청했다. 또한 평화조약을 체결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는 기대도 덧붙였다.

이인기 기자

prayer

[뉴스분석] 대통령 앞에서 어깃장 놓은 소강석 목사, ‘희년’ 정신 되새기라Mar 09, 2018 03:07 PM KST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조찬기도회가 열렸습니다. 기도회를 앞두고 문 대통령의 참석을 해야한다, 하지 말아야 한다 갑론을박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자리에 나온 메시지, 그러니까 소강석 목사의 설교와 문재인 대통령의 축사를 비교해 보니 문 대통령이 참석하길 잘했다는 판단입니다. 부디 목회자들이 문 대통령의 축사를 잘 새기고 실천하기 바랍니다.

지유석 기자

WCC 선교대회

WCC 세계선교와전도대회, "변혁의 제자도로 세상에 정의와 평화를"Mar 09, 2018 11:28 AM KST

WCC는 3월 8일(목) 탄자니아 아루샤에서 <세계 선교와 전도 대회>(CWME)를 개최했다. 주제는 "성령 안에서 활동하기: 변혁의 제자도"이다. 이번 대회에는 기독교, 정교회, 가톨릭교회, 복음주의, 오순절파, 아프리카 토착 교회 대표 등 천여 명이 참석했고 회기는 주말까지 이어진다.

이인기 기자

퀼트

김현미 임정빈 퀼트 & 사진 展Mar 08, 2018 05:41 PM KST

기독교예술운동 단체인 CAM(Christian Artistic Movement)은 3월 23일(금)부터 29일(목)까지 <김현미 임정빈 퀼트 & 사진전>을 춘천미술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는 교회력을 중심으로 1년의 절기에 맞게 구성된 퀼트 배너가 선보여질 예정이다.

이인기 기자

ncck

88선언 30주년 국제협의회, 남북교류 실천계획 제의Mar 08, 2018 11:40 AM KST

NCCK 화해·통일위원회가 개최한 ‘88선언’ 30주년 국제협의회에서 남북교류와 관련된 실천계획이 채택됐다. 협의회 참가자들은 11년 만에 성사되는 남북정상회담을 환영하고 북미대화를 포함한 남북평화체제를 향한 모든 일정들이 순조롭게 진행되기를 바라면서 세계의 모든 교회와 정부, 시민사회가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인기 기자

moonjaein_0617

문재인 대통령 국가조찬기도회 축사 전문Mar 08, 2018 11:20 AM KST

존경하는 한국교회 지도자와 성도 여러분, 내외 귀빈 여러분, 반간습니다. 전국 각지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오셨다고 들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해외에 있는 5천 5백여 개 한인교회에서도 이 시간 같은 기도회가 열리고 있다고 들었습니다. 아침을 깨우며 나라를 위해 기도하는 분들이 이렇게 많으니 우리 대한민국이 정말 잘 될 것 같습니다

온라인이슈팀 기자

이영훈 목사 모친 김선실 목사, 하나님의 품에 안기다Mar 08, 2018 11:01 AM KST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 이영훈 목사의 모친인 김선실 목사가 3월 5일(현지시간) 향년 89세로 타계했다. 故 김선실 목사는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강력한 성령체험을 한 후 매일 노방 전도와 축호전도를 통해 매년 100명 이상을 교회에 등록시킨 전도 왕이었고, 1980년 미국으로 이민한 뒤에는 중국선교에서 헌신했다. 지난해에는 '미국 뉴저지 상록회'가 수여한 '장한 어머니 상'을 수상했다.

이인기 기자

ncck

88선언 30주년 국제협의회 "평화 진전 이뤄진데 감사해"Mar 08, 2018 10:18 AM KST

"특별히, 우리 협의회 기간 동안 이 지역 평화를 위한 가장 희망적인 진전이 이루어진 것을 큰 은혜로 여긴다. 지난 3월 6일, 남한 대표단이 평양을 방문하여 10여 년 만에 처음으로 고위급 남북 회담이 성사되었고, 2018년 4월 남북 정상을 개최하기로 합의했음이 발표됐다. 우리는 이러한 평화의 진전이 이루어진 데 대해 하나님께 기쁨의 감사를 드린다."

지유석 기자

kbs_0224

천주교 대전교구와 천주교 수원교구 잇따른 신부 성추행 파문Mar 08, 2018 06:30 AM KST

천주교 수원교구에 이어 천주교 대전교구도 소속 신부 성추행 논란을 빚은 가운데 천주교 대전교구는 7일 소속 신부 성추행 문제에 대해 공개 사과를 했다.

이지수 기자

not

기독교계, 남북합의 일제히 환영 입장 밝혀Mar 07, 2018 04:51 PM KST

대북특사단이 뜻밖의 성과를 가져오자 개신교계 역시 반색했습니다. 한국YMCA 전국연맹과 한국기독교장로회는 7일 논평을 통해 환영의 뜻을 밝히고 나섰습니다. 관련 소식입니다.

지유석 기자

탈핵예배

핵그련 탈핵연합예배, "핵과 우리의 신앙이 양립할 수 없다"Mar 07, 2018 03:17 PM KST

'핵 없는 세상을 위한 한국그리스도인연대'가 3.11 후쿠시마 핵사고 7주기를 맞아 3월 9일(금) 오전 11시 대전 원자력연구원 앞에서 탈핵연합예배를 드린다. 예배의 주제는 "어둠이 그 빛을 이기지 못하였다"(요한복음 1장 5절)이다. 행사 관계자는 이 예배가 원자력연구원이 그리스도의 빛 앞에 진실을 드러내고, 위험천만한 실험들을 멈추게 되기를 바라며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인기 기자

summit

[시론] 물꼬튼 남북대화, 한반도 평화정착으로 이어지기 바란다Mar 07, 2018 11:50 AM KST

6일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북한을 다녀온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6가지 합의 사항을 발표했습니다. 그 내용 하나하나가 참으로 반갑고 놀라웠습니다. 교회적으로 올해는 88선언 30주년을 맞이하는 해이고, 마침 이를 기념하는 행사가 열리는 와중이라 남북 합의는 더욱 반갑기만 합니다. 부디 이 모멘텀을 잘 살려 한반도 평화정착이 이뤄지기를 소망해 봅니다.

지유석 기자

kimkisuk

[설교] 더 큰 사람이 되라는 부름Mar 07, 2018 08:04 AM KST

"아브람의 나이 아흔아홉이 되었을 때, 그러니까 그가 나그네 생활을 시작한지 24년이 지났을 때 하나님이 그에게 나타나셔서 말씀하셨습니다. "나는 전능한 하나님이다. 나에게 순종하며, 흠 없이 살아라."(17:1) 엘 샤다이, 곧 전능하신 하나님은 사람들을 예속에서 해방하시는 분인 동시에, 가물거리는 생명의 심지에 불을 붙여주시는 분이십니다. 그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순종과 흠없는 삶을 요구하십니다. "나에게 순종하며"라는 구절을 영어 성경은 대개 'walk before me'라고 번역하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 하나님의 눈길을 의식하고 살라는 말입니다."

온라인이슈팀 기자

김기동 퇴진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교회 내 성폭력 100명 중 6명 꼴Mar 07, 2018 04:25 AM KST

서울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의 성에 대한 왜곡된 인식이 폭로됐다. 6일 밤 jtbc '뉴스룸'에서는 목회자 부부를 대상으로 김기동 목사가 펴낸 수필집 내용 일부가 공개됐다. 수필집에는 '목사는 공인이다, 사모가 독점할 수 없는 사람이다', '아내에게는 남편의 성적 요구를 거절할 권리가 전혀 없다' 등의 내용이 적혀있다.

이지수 기자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경이 말하는 성령뱁티즘(Spirit Baptis

한국교회에서는 적지 않은 그리스도인들이 "성령으로 뱁티즘을 받는다"는 말의 의미를 잘못 이해하고 있다. 어떤 이들은 자신이 "성령으로 뱁티즘을 받았노라"고 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