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박재순 칼럼] 순동이 악어
박재순 씨알사상연구소장 · 목사

입력 Nov 19, 2012 08:29 PM KST

우리나라에 말하는 코끼리가 있다고 세계적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코식이’라는 이름을 가진 이 코끼리는 '안녕' '앉아' '아니야' '누워' '좋아' 등 한국어 다섯 단어를 정확하게 발음한다. 태어나서 5살이 될 때까지 다른 코끼리들과 함께 살지 못하고 사육사하고만 살았다고 한다. 그래서 코식이는 외로움에서 벗어나기 위해 사육사의 말을 흉내내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긴 코를 목구멍으로 집어넣어 성대를 울려서 사육사의 음색을 닮은 소리를 냈다.

코끼리도 서로 소통하고 사귀려는 간절한 소원을 가지고 있다. 서로 소통하고 사귄다는 것은 서로 주체로 인정받고 인정한다는 것을 뜻한다. 코끼리도 이처럼 주체로 인정받고 남을 주체로 인정하고 싶어 한다. 이것이 생명의 본성이고 목적이다.

베트남에서는 국수를 파는 집이 있는데 관광객들이 몰려든다. 이 집에 사는 순동이 악어를 보기 위해서다. 악어 한 마리가 막둥이처럼 가족들의 사랑을 받으며 함께 뒹굴며 산다. 파충류 악어는 얼마나 사납고 억세고 잔혹한가! 그런 악어가 어쩌다 이런 순동이가 되었을까? 이 악어가 갓 태어났을 때부터 사람이 기르기 시작해서 아주 작았을 때는 호주머니에 넣고 다니기도 했다는 것이다. 사람과 서로 통하며 사랑을 나누며 살았기 때문에 이 악어가 순동이가 되었다.

사납고 거칠고 난폭한 악어의 행동은 생명의 껍데기, 거품에 지나지 않고 악어의 본성 속에는 생명의 알맹이, 사랑과정이 있다. 코끼리와 악어의 속에 있는 생명의 알맹이, 사랑과 정은 서로 주체로 인정하고 인정 받고 싶은 마음, 서로 소통하며 사귀고 싶은 심정을 나타낸다. 생명은 서로 살리고 통하고 사귀는 사랑과 평화의 씨알맹이를 품고 있다.

인간이 아무리 사납고 거칠고 난폭한 짓거리를 해도 그것은 다 생명과 정신의 껍데기요 거품 같은 것이다. 그 껍질을 벗겨내고 거품을 걷어내면 그 속에 사랑과 평화, 인정과 정의의 씨알맹이가 알차게 있다. 학교에서 학생들이 아무리 사납고 거칠고 난폭한 행동을 하더라도 낙심해서는 안 된다. 학생들의 사나운 말과 난폭한 행동은 연한 새싹 같은 영혼의 속살을 지키는 딱딱한 껍질 같은 것이고, 숙성하기 위해 발효되는 정신의 거품 같은 것이다. 학생들의 마음에서 껍질을 조금 벗기고 거품을 조금 걷어내면 착하고 부드러운 순동이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 -박재순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일그러진 신념은 무지에 기생한

호기롭게 문재인 대통령 하야 운운하며 단식 기도에 들어간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가 단식을 접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기총은 당뇨 때문이라는 이유를 들

많이 본 기사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 ""좌파목사" 프레임 억울하다"

최근 부목사의 동성애 설교 논란에 휩싸인 분당우리교회 이찬수 목사가 지난 16일 주일예배 설교에서 자신을 포함한 교회에 '좌파' 프레임이 씌워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