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박재순 칼럼] 알맞이
박재순 씨알사상연구소장 · 목사

입력 Aug 22, 2013 09:48 PM KST

유영모는 철학을 우리말로 '알맞이'라 하면 좋겠다고 했다. 

서양에서는 철학을 '앎에 대한 사랑'(philosophy)이라고 
하는데 알맞이는 더 깊고 넓은 뜻을 지닌 것 같다. 
알맞이는 '앎을 맞음', '깨달아 앎에 이름'이다. 또 알맞이는 
'앎에 맞음', 앎에 맞게, 알맞게 살고 행동하는 것이다.   
 
알맞음은 적당히가 아니라 중심, 알짬을 맞추는 중용이다.
'알'은 알밤, 알몸처럼 군더더기나 껍질을 벗긴 알짬을 
뜻한다. 알맞이는 알짬을 잡아 알짬에 맞추어 사는 것이다.
또 알맞이는 앎에 걸맞음, 앎다움인데 앎다움은 아름다움
이다. 알만한 값어치가 있는 것이 아름다운 것이다. 
앎은 알짬을 알아 맞춤이고 알만한 값어치가 있는 알짬이
아름다운 것이다. 
 
알맞게 먹고 알맞게 입고 알맞게 자고 알맞게 말하고 알맞게 
행동하는 사람은 알맞은 사람, 철학자이고 아름다운 사람이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예수님은 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

예수께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신 이유는 그분이 예언된 메시야인 것을 알려주기도 하지만, 그분 자신이 사람의 아들로서 동료 인간의 고통에 깊숙이 관여하고

많이 본 기사

IS, 성노예 여성..."가축처럼 취급했다" 증언

이슬람국가(IS) 성노예 생활에서 탈출한 한 여성이 "지하드 무장 단원들과 그들의 가족들이 그녀와 그녀의 아이들을 잔인하게 고문하고 학대해 왔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