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박재순 칼럼] 알맞이
박재순 씨알사상연구소장 · 목사

입력 Aug 22, 2013 09:48 PM KST

유영모는 철학을 우리말로 '알맞이'라 하면 좋겠다고 했다. 

서양에서는 철학을 '앎에 대한 사랑'(philosophy)이라고 
하는데 알맞이는 더 깊고 넓은 뜻을 지닌 것 같다. 
알맞이는 '앎을 맞음', '깨달아 앎에 이름'이다. 또 알맞이는 
'앎에 맞음', 앎에 맞게, 알맞게 살고 행동하는 것이다.   
 
알맞음은 적당히가 아니라 중심, 알짬을 맞추는 중용이다.
'알'은 알밤, 알몸처럼 군더더기나 껍질을 벗긴 알짬을 
뜻한다. 알맞이는 알짬을 잡아 알짬에 맞추어 사는 것이다.
또 알맞이는 앎에 걸맞음, 앎다움인데 앎다움은 아름다움
이다. 알만한 값어치가 있는 것이 아름다운 것이다. 
앎은 알짬을 알아 맞춤이고 알만한 값어치가 있는 알짬이
아름다운 것이다. 
 
알맞게 먹고 알맞게 입고 알맞게 자고 알맞게 말하고 알맞게 
행동하는 사람은 알맞은 사람, 철학자이고 아름다운 사람이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논평, "브렉시트, 영국 선교와 영

샬롬나비는 브렉시트에 대한 논평을 발표하고 "영국 저소득층의 쇠퇴한 삶의 상황이 초래한 브렉시트는 기독교이후 시대 영국을 위한 복음전도와 선교의 새로운 기

많이 본 기사

송태근 목사 "한국교회, 축적된 비본질적인 것들 걷어내고 예수만 남겨야"

종교개혁 특집 두번째 인터뷰는 삼일교회 송태근 목사와 진행했다. 송 목사는 교회에 축적된 비본질적인 것들을 걷어내는 것이 종교개혁의 정신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