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박재순 칼럼] 행복
박재순 씨알사상연구소장 · 목사

입력 Aug 02, 2014 06:56 AM KST

“마음이 가난한 사람은 행복하다.”고 예수는 말했다. 마음이 가난하다는 것은 몸과 맘에 쓸 데 없는 욕심이 사라진 것을 뜻한다. 욕심이 사라져 맘이 비면, 하나님이 들어오실 것이고, 맘이 맑아지면, 하나님을 보게 될 것이다. 하나님을 모시고 하나님을 보면 정말 행복하지 않겠는가? 

나도 근심, 걱정에 사로잡히고, 무엇이 되겠다거나 하겠다는 욕심에 차 있을 때는 마음에 행복을 느끼지 못한다. 나도 언젠가 죽을 텐데 다 이루지 못하고 하고 싶은 일이 있지만, 욕심을 비우고 나를 돌아보면 “행복하구나!”하는 생각이 든다. 
세상에 나서 예수를 알고 예수의 삶의 길을 마음에 품고 살았고, 어려운 때, 어려운 나라에서 살면서 좋은 선생님들을 만나고 가까이 하며, 살았고, 몸은 일그러졌으나 삶과 정신을 이만큼이라도 지켜서 하나님을 생각하며 살아왔으니, “참으로 행복하다.”

오피니언

연재

[옹달샘과 초점②] 동굴에 갇힌 기독교와 생명적 복음

"오늘날 한기총 총회장이라는 사람의 허장성세 기고만장 교만심이 상식의 도를 넘고, 배가 불룩한 여름날 왕 두꺼비나 토끼 한 마리 통채로 삼켜 배가 불룩한 채 늙은..

많이 본 기사

심리상담사 성폭행 목사 결국 재판에 넘겨져

사이코드라마 등을 활용한 심리치료로 유명세를 탄 심리상담사 목사가 성폭행 혐의로 결국 재판에 넘겨졌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2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