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광성교회 이성곤 목사, 담임목사직 사임키로

입력 Jan 30, 2016 12:18 AM KST
leesungkon
(Photo : ⓒ출처= 크리스천투데이)
▲이성곤 목사

오랜 시간 이어진 광성교회 분쟁 사태가 매듭지어질 전망이다. 이성곤 목사가 최근 김창인 원로목사를 찾아가 직접 사과하고, 24일(주일) 성도들 앞에서 담임목사직 사임의사를 밝힌 것이다.

'보고문' 형식으로 발표한 내용에서 이성곤 목사는 교인들에게 "최선을 다했음에도 동부지법에서 패소해 소송당자인 성도 46명과 광성교회를 사랑하는 많은 성도님들에게 아픔을 드린 것에 무한 책임을 느끼고, 해결책을 찾기 위해 기도하고 기도했다"면서 "이러한 상황 속에서 저는 광성교회의 성도님들 중 어느 한 분에게도 어떠한 피해를 드려선 안 된다는 일념 하에, 분쟁 종식을 위해 담임목사직에서 사임하기로 마음을 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 사실을 당회에 알려 당회는 저와 김영수 장로님, 대리인 이성주 목사님에게 협상을 위한 전권을 주기로 결의했고, 저는 기도로 결단한 후 전권을 받은 다음 날, 즉 목요일(21일) 아침 8시 김창인 원로목사님 댁을 방문했다"면서 "원로목사님께 무릎을 꿇고 교회를 분쟁으로 이끌어간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했고, 원로목사님도 저의 진심 어린 사과를 받아 주셨다"고 이야기 했다.

한편 김창인 원로목사 측 광성교회는 지난해 10월 서울고등법원으로부터 남광현 목사 임시당회장 파송 적법 판결을 받았으며, 같은달 교인지위확인가처분에서는 재항고 기각(승소) 결정을 받기도 했다. 또 12월 9일에는 건물 명도 및 손해배상청구 소송 승소 판결이 내려지기도 했다.

관련기사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역사적 진실 외면하는 세력이 발붙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발언이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번 파장은 우리 사회에 크나큰 숙제를 안겼습니다. 개신교계라고

많이 본 기사

"은퇴목사 퇴직금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 받겠다는 교회"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은퇴목사 퇴직금을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를 받겠다는 교회의 제안을 받은 한 목회자의 이야기를 자신의 SNS에 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