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北 억류 임현수 목사 사모가 성도들에게 보내는 편지(전문포함)
"내가 너의 남편 북한에 보냈어. 염려 하지마라. 내가 함께 하고 있단다"

입력 Feb 21, 2016 08:55 AM KST
limhyunsu_02
(Photo : ⓒ출처 = CNN 방송화면 캡처)
▲CNN 방송과 인터뷰 중인 임현수 목사

종신형을 선고받고 북한에 억류된 임현수 목사의 사모 임금영 씨가 지난 19일 캐나다 토론토 큰빛교회 성도들 앞으로 서신을 보냈다. 이 서신에서 임 씨는 북에 억류된 남편 임현수 목사를 위한 기도제목을 나눴다.

특히 임 씨는 서신에서 임현수 목사의 북한 억류를 절망적인 시선으로 바라보지 않았다. 오히려 "하나님은 정확한 시간에 억류하셨다는것도 너무 감사하다"고 했으며, 심지어 임현수 목사가 종산 노역형을 선고 받았을 때는 "주님 또 살려주셨네요"라고까지 했다.

앞서 기도 중 하나님께서 응답하셨다는 내용도 나눴다. 임 씨는 ""내가 너의 남편 북한에 보냈어. 염려 하지마라. 내가 함께 하고 있단다" 라고 응답하셨다고 전한 뒤 "전 그 말씀에 너무 감사해서 펑펑 소리내어 얼마동안 울었다"고도 했다.

마지막으로 이 서신에서 임 씨는 성도들에게 임현수 목사를 위해 이렇게 기도해달라고 했다. ▶어둠의 땅이지만 빛의 역할을 하도록 ▶하나님만 바라보고 감사하는 시간 갖도록 ▶아버지의 마음 더 많이 주시도록 ▶그 땅의 영혼을 품고 목숨 걸고 눈물로 기도하는 목사 되도록 ▶변장된 축복 잘 감당하도록 ▶끝까지 하나님 영광만 드러내도록 ▶외롭지 않고 끝까지 잘 감당하도록. 그리고 그녀는 "감사하다"고 전했다.

toronto_01
(Photo : ⓒ큰빛교회 홈페이지)
▲임현수 목사의 북한 억류로 말미암아 캐나다큰빛교회 성도들은 그의 조속한 송환을 위해 기도회를 열었다.

한편 한편 캐나다 정부 외교관들이 최근 북한에 억류 중인 임 목사를 접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캐나다 언론들에 따르면, 영사 담당 외교관들이 임 목사가 수용된 곳에 방문해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지프 피커릴 외교부 대변인은 "임현수 목사를 방문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고 말하고, "이번 사건 해결의 중요성 때문에 구체적인 정보는 비공개로 한다"고 했다. 이번 방문은 북한에 외교 공관이 있는 제3국이 주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래는 임현수 목사 사모가 캐나다 토론토 큰빛교회 앞으로 보낸 서신 전문.

사랑하는 큰빛교우님들께

오랫만에 멀리서 인사드립니다.

보고 싶고, 만나고 싶고, 울고 싶고, 무어라 표현이 잘 안되네요.

몸은 이곳에 있지만 마음은 항상 토론토에 있었습니다. 목사님은 참으로 복 많은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전세계 교인들이, 아니 안 믿는 사람들 조차도 임현수 목사를 위해서 기도하고 있다는 사실에 저는 너무 감사합니다. 한국 교회도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알려지게 되자 저는 이건 분명히 하나님이 하신 일이니 내가 아파하고 힘들어해야 할 상황이 아니라는걸 깨닫게 되었습니다. 목사님이 이렇게 억류되면서 많은 생각이 저를 돌아보게 해주었습니다. 인간적으로는 너무 억울하고 속상하고 화가 났지만, 하나님께서 주신 믿음으로 지금은 너무 감사하다는 마음을 많이 갖게 되었습니다. 교회적으로도 얼마나 감사한지요.

교인들이 함께 모여 중보기도 한다는게 너무 감사했습니다. 목사님이 억류되고 일주일 되던 어느 새벽에 주님이 확실하게 저에게 이렇게 말씀해주셨어요. "내가 너의 남편 북한에 보냈어. 염려 하지마라. 내가 함께 하고 있단다" 라고. 전 그 말씀에 너무 감사해서 펑펑 소리내어 얼마동안 울었습니다. 그 후 위로부터 사람이 형용할 수없는 감사한 마음을 마구 내려주기 시작하셨습니다. 그 때부터 지금까지 한 번도 걱정없이 염려없이 감사하며 만나는 사람들을 오히려 위로할 정도로 잘 지내고 있습니다. 주님은 너무 정확하시고 실수가 없으십니다. 그리고 신실하십니다. 너무나도 잘 알고있지만 실제로 저희 가정에 이런 사건이 생기면서 제 개인적으로는 말할 수 없을 정도로 감사하고 있습니다.

toronto_02
(Photo : ⓒ큰빛교회 홈페이지)
▲임현수 목사의 북한 억류로 말미암아 캐나다큰빛교회 성도들은 그의 조속한 송환을 위해 기도회를 열었다.

하나님은 정확한 시간에 억류하셨다는것도 너무 감사합니다. 지금 남북한의 상황을 보면 정말 겁이 날 정도로 어수선합니다. 그러나 그 땅의 영혼을 생각한다면 어느 누군가의 밀알이 있어야하는데 그 사람이 목사님이라는 생각에 저는 또 한번 깊이 감사하고 있습니다. 주님은 손해 보실 분이 아니시니...그 땅의 영혼은 누가 책임지겠습니까.

목사님 종신 노역형이라는 죄명을 받았을 때 저는 주님 또 살려주셨네요. 분명 사명이 있겠다고 혼자서 감사기도 드렸습니다. 그리고 교회가 그 날 함께 기도했다는 말을 듣고 펑펑 울었습니다. 주님이 좋아하는걸 우리 교회가 하고 있다는 것이 감사해서 우리 교회가 너무 자랑스러웠습니다.

요즘 북한이 미사일을 쏘고 전 세계가 어수선 하지만 이런 일은 더 많이 일어나야 주님이 더 크게 일 하실 것이기에 목사님 때문에 걱정하지말고 주님이라면 이럴 때 어떻게 하실까, 우리 모두 마음 모아 기도하는데 집중했으면 좋겠습니다. 한 영혼을 천하보다 더 귀하게 여기시는 주님의 심정을 목사님께 주시도록 기도해주십시요.

주님은 너무 급하셔서 영혼 구원을 위해 그 땅에 목사님을 강제적으로 몰아갔다는 사실에 저는 순종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오늘 우리 교우들이 추운데 고생하면서 오타와를 찾아가 기도를 했다는 말에 저는 항복했습니다. 정말 고맙고 감사하고 역시 우리 큰빛교회는 대단하다는 생각을 그리고 자랑스러웠습니다.

저도 참석하고 싶었지만 솔직히 교우들을 만날 마음의 준비가 안 되어서... 만나면 울 것같고 자신이 없어서 못 참석했으니 이해해 주시길 바랍니다.

우리 한번 사는 인생. 주님 나라 위해 목숨 걸고 기도하고, 목숨 걸고 전도하고, 목숨 걸고 사랑하는 큰빛교회가 되길 그리고 마음껏 축복해드리고 싶습니다.

목사님을 위해서 이렇게 기도해 주십시요.

어둠의 땅이지만 빛의 역할을 하도록,

하나님만 바라보고 감사하는 시간 갖도록,

아버지의 마음 더 많이 주시도록,

그 땅의 영혼을 품고 목숨 걸고 눈물로 기도하는 목사 되도록,

변장된 축복 잘 감당하도록,

끝까지 하나님 영광만 드러내도록,

외롭지않고 끝까지 잘 감당하도록,

감사합니다.

주 안에서 온 교우들의 평강을 기도하며 4월달 캐나다 가서 제대로 인사드리겠습니다.

관련기사

오피니언

일반

[뉴스되짚어보기] 또 다시 종교인과세 유예

2018년 1월 시행 예정인 종교인과세가 또 다시 암초를 만났습니다. 종교인과세 유예 법안이 9일 국회에 발의했는데요, 이번에도 총대는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메

많이 본 기사

임현수 목사, "종신형 받고부터 고독과의 투쟁 시작"

북한에서 2년 6개월 기간 억류돼 있던 임현수 목사가 석방된 뒤 자신이 담임하던 캐나다 토론토 큰빛교회에서 첫 주일예배를 드렸습니다. 이날 주일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