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베리타스

[만평] 교회법과 사회법의 현주소

입력 Jun 03, 2016 03:03 PM KST
kamshin
(Photo : ⓒ작가 김신의 기자)
▲사회법 앞에 뿅망치에 불과한 교회법의 현주소.

감신대에서 최근 발생한 교내분쟁이 사회법정으로까지 비화한 가운데 감신대 이사장은 학생들에 대한 고소를 끝까지 취하하지 않고 있다가 벌금형을 받아냈고 학생측은 이에 정식재판을 청구해 선고유예 판결을 받게 됐다. 이사장은 "내 양을 먹이라"는 학교의 설립이념과, 교육자로서의 아량과, 목사로서 십자가 정신을 발휘할 기회를 법원의 판단에 맡겨버린 결과를 얻었다. 이것에 대해서도 학생들이 책임을 져야 하는가?

오피니언

기고

[기고] 잘못된 결정은 어떻게 교정할까?

도덕적으로 잘못된 결정을 내렸다면 어떻게 수습해야 할까요? 또 수습의 완결점이라는 것이 있다면 그 완결점에서 변화된 우리 자신의 모습은 어떠해야할까요?

많이 본 기사

목회자 사모를 보호해주는 방법 5가지

영국 기독교신문 크리스천투데이의 패트릭 마빌로그(Patrick Mabilog)는 최근 "목회자 사모를 사역의 압력으로부터 보호해주는 5가지 방법(5 ways to protect a 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