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만평] 교회법과 사회법의 현주소

입력 Jun 03, 2016 03:03 PM KST
kamshin
(Photo : ⓒ작가 김신의 기자)
▲사회법 앞에 뿅망치에 불과한 교회법의 현주소.

감신대에서 최근 발생한 교내분쟁이 사회법정으로까지 비화한 가운데 감신대 이사장은 학생들에 대한 고소를 끝까지 취하하지 않고 있다가 벌금형을 받아냈고 학생측은 이에 정식재판을 청구해 선고유예 판결을 받게 됐다. 이사장은 "내 양을 먹이라"는 학교의 설립이념과, 교육자로서의 아량과, 목사로서 십자가 정신을 발휘할 기회를 법원의 판단에 맡겨버린 결과를 얻었다. 이것에 대해서도 학생들이 책임을 져야 하는가?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크리스천 코스프레

"오늘날 한국교회의 교인들은 크리스천 코스프레를 하는 듯 신앙과 생활이 유리된 모습을 자주 드러낸다. 신앙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대로 실천함으로써 증명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