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만평] 교회법과 사회법의 현주소

입력 Jun 03, 2016 03:03 PM KST
kamshin
(Photo : ⓒ작가 김신의 기자)
▲사회법 앞에 뿅망치에 불과한 교회법의 현주소.

감신대에서 최근 발생한 교내분쟁이 사회법정으로까지 비화한 가운데 감신대 이사장은 학생들에 대한 고소를 끝까지 취하하지 않고 있다가 벌금형을 받아냈고 학생측은 이에 정식재판을 청구해 선고유예 판결을 받게 됐다. 이사장은 "내 양을 먹이라"는 학교의 설립이념과, 교육자로서의 아량과, 목사로서 십자가 정신을 발휘할 기회를 법원의 판단에 맡겨버린 결과를 얻었다. 이것에 대해서도 학생들이 책임을 져야 하는가?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한국교회, 망하려고 작정했나

새해가 밝았나 싶었는데 벌써 2월입니다. 시간의 흐름을 실감할 수 있으나 한국 교회로 눈을 돌려보면 그저 한숨만 나옵니다. 한달 동안 엄청난 이슈가 터져나왔는데

많이 본 기사

[기고] 낙심되더라도 절망하지 않을 방법 5가지

낙심과 실망은 모든 사람들이 경험하는 정상적인 감정이다. 그러나 이와 같은 감정이 우리를 절망에 빠지지 않도록 조처를 취해야 한다: 우리는 그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