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만평] 교회법과 사회법의 현주소

입력 Jun 03, 2016 03:03 PM KST
kamshin
(Photo : ⓒ작가 김신의 기자)
▲사회법 앞에 뿅망치에 불과한 교회법의 현주소.

감신대에서 최근 발생한 교내분쟁이 사회법정으로까지 비화한 가운데 감신대 이사장은 학생들에 대한 고소를 끝까지 취하하지 않고 있다가 벌금형을 받아냈고 학생측은 이에 정식재판을 청구해 선고유예 판결을 받게 됐다. 이사장은 "내 양을 먹이라"는 학교의 설립이념과, 교육자로서의 아량과, 목사로서 십자가 정신을 발휘할 기회를 법원의 판단에 맡겨버린 결과를 얻었다. 이것에 대해서도 학생들이 책임을 져야 하는가?

오피니언

기고

[기고] 교회가 성장하지 못하는 이유 5가지

교회가 수량과 계량에 의존한 양적 팽창에만 매달리고 있다면 안타깝게도 그것은 내실 없는 교회로 가는 지름길이기도 합니다. 적어도 교회의 양적 성장이 교회의 내

많이 본 기사

세월호 조타수 양심고백...목사에게 털어놓은 진실은

세월호 조타수 고 오용석씨가 광주 서정교회 장헌권 목사에게 보낸 양심고백 편지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세월호의 급격한 침몰 원인에 대한 양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