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만평] 정치와 뇌물

입력 Jun 29, 2016 02:21 PM KST
politics
(Photo : ⓒ그림=김신의 기자)
▲국민의당이 당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안철수 상임대표는 세번의 사과에 이어 대표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정계에서 벌어진 검은 돈의 수수는 정계의 관행 때문에 생긴 것인가? 신생 정당이 혹독한 신고식을 치르고 있다.

국민의당이 당홍보비 리베이트 의혹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안철수 상임대표는 세번의 사과에 이어 대표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정계에서 벌어진 검은 돈의 수수는 정계의 관행 때문에 생긴 것인가? 신생 정당이 혹독한 신고식을 치르고 있다. 부처가 보리수 나무 아래서 득도할 때 구더기도 함께 있었으니 너무 오래 앉아서 고민한 것을 탓할 일이 아니라면 득도 후의 보시(普施)를 기대할 일이다. 누구든 "너는 뇌물을 받지 말라 뇌물은 밝은 자의 눈을 어둡게 하고 의로운 자의 말을 굽게 하느니라"(출애굽기23:8)는 말씀을 되새겨야 할 때이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젠더 이데올로기의 비판(IV): 족자카

필자는 젠더 이데올로기가 남자와 여자로서 존재하는 양성과 한 가정 안에서 남편과 아내로서 갖는 역할을 완전히 폐지, 무효화시키자는 이념이라고 정의한다. 이것

많이 본 기사

명성교회 세습: 목회 초창기의 아름다운 머슴 정신은 어디로 갔는가?

김삼환 목사의 양식을 기대한 자들은 명성교회의 후임 목회자 선정이 종교개혁 5백주년을 맞이하는 한국교회의 진정한 자기비움과 머슴 정신을 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