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고 백남기 농민 추모 기독인 시국기도회 열린다
20여 개 개신교 사회단체, 대한문 앞에서 봉헌

입력 Oct 11, 2016 07:55 PM KST
cross
(Photo : ⓒ 기독교사회선교연대회의 )
개신교계 20여 개 사회단체들은 13일 고 백남기 농민을 추모하는 시국기도회를 드린다.

감리교시국대책위, 기독연구원 느헤미야, 기독교사회선교연대회의 등 20여 개 개신교 사회단체들은 오는 13일(목) 오후 서울 대한문 광장에서 ‘폭력정권 규탄 및 고 백남기 농민 추모 기독인 시국기도회'(아래 시국기도회)를 연다. 개신교에서 고 백남기 농민을 추모하는 시국기도회를 갖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가톨릭은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이 10일(월)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불의한 정권의 회개와 민중을 위로하는 시국미사'를 드린바 있다. 이날 시국미사에서는 참여자 일동 명의의 성명이 발표됐다. 이 성명은 현 정부를 향해 "낙인찍고 편 가르는 혐오와 폭력의 정치를 멈추고 민주주의와 민중의 생존권을 유린하지 말라. 백남기 농민 국가폭력, 세월호 참사, 우병우·최순실 권력형 비리, 일본군위안부 졸속 합의, 역사 교과서 국정화, 사드배치, 국정원 대선 불법 개입, 유전자조작 쌀 재배 시도 등에 대해 국민 앞에 석고대죄 하라"고 촉구했다.

오피니언

일반

[뉴스되짚어보기] 종교인과세, 본질은 교회

"교회재정 운영의 불투명성은 비리로 이어졌다. 이에 앞서 성도들의 귀한 헌금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돼 왔다. 따라서 교회를 개혁하려면 재정운영이 보다 체계적으

많이 본 기사

개신교계 일각, 박찬주 사령관 부부 감싸고 나서

박찬주 제2군작전사령관 부부의 갑질 행각이 일파만파 파문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그러나 기독교계에서는 박 사령관 부부를 두둔하는 목소리가 잇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