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베리타스

종교적 인간, 재난을 말하다

입력 Oct 12, 2016 09:54 AM KST
yonsei
(Photo : ⓒ연세대학교 한국기독교문화연구소)
▲<종교적 인간, 재난을 말하다: 선불교와 기독교> 세미나 포스터

연세대학교 미래융합연구원 종교와사회연구센터가 주최하고 연세대학교 한국기독교문화연구소가 주관하는 가을학회 세미나 <종교적 인간, 재난을 말하다: 선불교와 기독교>가 오는 13일 오후 3시 연세대 신학관 B114호에서 열린다.

이날 세미나에서 김승철 교수(난잔대학 인문학부)와 신규탁 교수(연세대 철학과)는 발표를, 정재현 교수(연세대 종교철학/ 연세대 한국기독교문화연구소 소장 및 연세대 종교와사회연구센터장), 이관표 교수(협성대 교양교직학부)는 토론을 맡는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기독교기업은 이익창출을 포

이랜드파크가 저지른 부당행위가 여론의 질타를 받는 보도를 접하면서 성도들은 허탈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자본주의 사회를 살아가면서 기독교인이기 때문에 이익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