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베리타스

박원순, 문화인 블랙리스트 보도에 분노 폭발..."더 이상 못 참아"

입력 Oct 13, 2016 08:19 AM KST

#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문화인 블랙리스트

parkwonsoon
(Photo : ⓒ박원순 시장 페이스북)
▲박원순 서울시장이 문화계 블랙리스트 소식에 "더 이상 못 참겠다"며 분노를 표출해 주목을 받고 있다.

모 언론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보도에 박원순 시장이 분노했다. 박원순 시장은 13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더 이상 참을 수 없다"며 "야만적 불법행위와 권력남용을 자행하는 현 정부와 대통령은 탄핵대상이 아니냐"고 반문했다.

박원순 시장은 특히 "이런 정도의 사건이 서구에서 일어났다면 어떤 대통령도, 어떤 내각도 사임할 일이 아닙니까"라며 "(보도에 의하면)2014년 지방선거때 저를 지지선언한 1600여명 명단도 주요한 대상으로 포함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닉슨의 워터게이트 사건을 회자한 박원순 시장은 이어 "닉슨의 워터게이트를 생각해 보라"며 "정상적 민주주의하에서 어떤 공직후보자를 지지했다고 블랙리스트에 오르고, 온갖 불이익을 받았다는 사례는 들어보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한국일보>가 입수한 블랙니스트 명단에는 ▲ 지난해 5월 1일 '세월호 정부 시행령 폐기 촉구 선언'에 서명한 문화인 594명 ▲ 2014년 6월 '세월호 시국선언'에 참여한 문학인 754명 ▲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지지선언'에 참여한 예술인 6517명 ▲ 2014년 서울시장 선거 때 '박원순 후보 지지 선언' 에 참여한 1608명 등 네 부류가 있었다.

박원순 시장은 "권력의 막장 드라마이고 사유화의 극치"라며 "당장 국회는 특별조사위원회를 꾸리고 그 조사결과에 따라 탄핵이든, 사임요구든 그 무엇이든 합당한 조치를 요구하기 바란다. 총선민의가 무엇을 바라는지 아직 잊지 않았다면 야당은 야당다운 역할을 제대로 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 야당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매가톤급 권력비리와 권력남용이 수없이 있었는데도 다수당이 된 야당의 대응은 참으로 실망스럽다"면서 "이 기회에 국정원의 '박원순제압문건'도 따져 달라. 어찌 정보기관이 멀쩡하게 천만시민의 손으로 선출된 시장을 제압할 생각을 한단 말인가? 국민의 인내에도 한계가 있다. 나라가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는데 더 이상 어찌 참을 수 있겠는가"라고 전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국논평] 국민은 힘들다, 어서 내려오라

3일 저녁 서울 도심 거리는 촛불의 물결이었습니다. 촛불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은 온갖 불편을 마다하지 않고 집회에 참여했는데요, 실로 무서운 정치가 호랑이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