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베리타스

한국YWCA, 광주 광산구 생명꿈나무돌봄센터 개소
보육사각지대 해소 위해 전액 무료 운영

입력 Oct 13, 2016 12:53 PM KST
광주 생명꿈나무돌봄센터
(Photo : ⓒ 한국YWCA연합회)
▲광주 광산구 생명꿈나무돌봄센터의 개소식에서 테이프커팅이 진행되고 있다. 왼쪽으로부터 장혜숙 장혜숙 광주여성재단 대표, 김경천 전 국회의원, 유석쟁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전무, 이명혜 한국YWCA연합회 회장, 정윤순 광주YWCA 회장, 민형배 광산구청장, 이계양 광주YMCA 이사장, 정영일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
광주 생명꿈나무돌봄센터
(Photo : ⓒ 한국YWCA연합회)
▲10월11일(화) 문을 연 광주 생명꿈나무볼봄센터의 내부 모습

한국YWCA연합회(회장 이명혜)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시형)은 10월11일(화) 오후2시 광주광역시 광산구에 취약계층 아동을 돌보는 생명꿈나무돌봄센터를 열었다. 개소식에는 이명혜 한국YWCA연합회 회장, 정윤순 광주YWCA 회장, 유석쟁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전무를 비롯해 민형배 광산구청장, 김선미·김광란 광산구의원, 김경천 전 국회의원, 정영일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상임대표, 문진수 광주여성단체협의회 회장, 장혜숙 광주여성재단 대표, 이계양 광주YMCA 이사장, 김진오 광주CBS 본부장, 안석 숨쉼교회 목사 등 지역인사들이 참석했다.

이 생명꿈나무돌봄센터는 광산구가 '희망복지도시' 전략동으로 선정한 월곡동에 위치하고 있다. 월곡동 일대는 일제강점기 연해주, 중앙아시아 등에 정착해 살다 귀환한 이주동포들의 공동체인 '고려인 마을'이 있으며 다문화가정도 많다. 이 동에는 지역아동센터 등이 설치되어 있으나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맞춤형 보육시설은 취약한 형편이며, 특히 고려인 후손과 다문화가정 아동을 보살필 야간보육이 필요한 곳이었다.

전액 무료로 운영되는 생명꿈나무돌봄센터는 만3세 이상 10세 미만 어린이를 대상으로 오후 1시부터 밤 9시까지 20명의 아동을 돌봐준다. 수요가 많을 경우 최대 30명까지 증원이 가능하다. 보육뿐 아니라 사회성 발달을 위한 예절교육, 독서교육, 교재와 교구를 활용한 학습, 신체활동과 문화체험 등 다양한 교육서비스도 제공한다. 필요할 경우, 아동상담과 가족상담, 학부모 모임까지 지원한다.

한편, 한국YWCA는 2011년부터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의 지원으로 농·어·산촌 등 인구가 적어 공보육의 손길조차 닿지 못하는 산간오지나 취약계층 지역 등 보육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생명꿈나무돌봄센터를 개설해오고 있다. 지금까지 경기도 파주와 하남, 충남 논산과 충북 제천(덕산·화산), 경북 안동, 경남 사천에 7개 생명꿈나무돌봄센터를 열었다. 올해 연말까지 강원 속초, 전남 순천에도 설치할 계획이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국논평] 국민은 힘들다, 어서 내려오라

3일 저녁 서울 도심 거리는 촛불의 물결이었습니다. 촛불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은 온갖 불편을 마다하지 않고 집회에 참여했는데요, 실로 무서운 정치가 호랑이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