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백지영, 배우자 기도한다면 이렇게…과거 발언 화제

입력 Oct 13, 2016 01:09 PM KST

#백지영 #백지영 임신 #백지영 기도

jiyoung
(Photo :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화면 캡처)
▲백지영이 9살 연하남편 정석원의 2세를 임신했다는 소식이 한 매체의 보도를 통해 전해진 가운데 과거 배우자를 놓고 기도한다는 백지영의 발언이 새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백지영이 9살 연하남편 정석원의 2세를 임신했다는 소식이 한 매체의 보도를 통해 전해진 가운데 과거 배우자를 놓고 기도한다는 백지영의 발언이 새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백지영은 지난 2013년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자신이 배우자를 위해 상세히 기도했음을 밝혔다. 먼저 백지영은 (자신이)배우자를 위해 기도한다는 소문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백지영은 "배우자를 위해 기도한다는 소문이 있었다"면서 "그래서 '정말 해보자'해서 기도를 시작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그러면서 백지영은 자신의 기도 제목을 상세하게 적어 기도를 했다면서 그 내용으로 "내가 기도했던 배우자 조건은 한 팔에 안을 만큼 품이 크고, 미소가 예쁜 남자. 나만 사랑해 주는 남자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배우자 기도 제목으로 백지영은 "현재보다 미래에 비전이 있는 남자, 내가 나이가 좀 있으니 나보다 어렸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원했던 배우자 조건이 다 이뤄졌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정석원에 대해 백지영은 "배우자 조건은 다 충족됐는데 나이가 너무 어리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예수님은 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

예수께서 자신을 ‘인자’라고 부르신 이유는 그분이 예언된 메시야인 것을 알려주기도 하지만, 그분 자신이 사람의 아들로서 동료 인간의 고통에 깊숙이 관여하고

많이 본 기사

IS, 성노예 여성..."가축처럼 취급했다" 증언

이슬람국가(IS) 성노예 생활에서 탈출한 한 여성이 "지하드 무장 단원들과 그들의 가족들이 그녀와 그녀의 아이들을 잔인하게 고문하고 학대해 왔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