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베리타스

백지영, 배우자 기도한다면 이렇게…과거 발언 화제

입력 Oct 13, 2016 01:09 PM KST

#백지영 #백지영 임신 #백지영 기도

jiyoung
(Photo :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화면 캡처)
▲백지영이 9살 연하남편 정석원의 2세를 임신했다는 소식이 한 매체의 보도를 통해 전해진 가운데 과거 배우자를 놓고 기도한다는 백지영의 발언이 새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백지영이 9살 연하남편 정석원의 2세를 임신했다는 소식이 한 매체의 보도를 통해 전해진 가운데 과거 배우자를 놓고 기도한다는 백지영의 발언이 새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백지영은 지난 2013년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자신이 배우자를 위해 상세히 기도했음을 밝혔다. 먼저 백지영은 (자신이)배우자를 위해 기도한다는 소문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백지영은 "배우자를 위해 기도한다는 소문이 있었다"면서 "그래서 '정말 해보자'해서 기도를 시작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그러면서 백지영은 자신의 기도 제목을 상세하게 적어 기도를 했다면서 그 내용으로 "내가 기도했던 배우자 조건은 한 팔에 안을 만큼 품이 크고, 미소가 예쁜 남자. 나만 사랑해 주는 남자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배우자 기도 제목으로 백지영은 "현재보다 미래에 비전이 있는 남자, 내가 나이가 좀 있으니 나보다 어렸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원했던 배우자 조건이 다 이뤄졌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정석원에 대해 백지영은 "배우자 조건은 다 충족됐는데 나이가 너무 어리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국논평] 국민은 힘들다, 어서 내려오라

3일 저녁 서울 도심 거리는 촛불의 물결이었습니다. 촛불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은 온갖 불편을 마다하지 않고 집회에 참여했는데요, 실로 무서운 정치가 호랑이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