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제자 옥한흠> 김상철 감독, 기획의도 밝혀
“영화를 통해 제자훈련 실패 여부 물어”

입력 Oct 13, 2016 03:01 PM KST
poster
(Photo : Ⓒ 홀리가든 )
고 옥한흠 목사의 일대기를 조명한 다큐멘터리 <제자 옥한흠 2 – 제자도>가 오는 11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고 옥한흠 목사의 일대기를 조명한 다큐멘터리 <제자 옥한흠2 - 제자도>가 다음 달 10일(목) 개봉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연출자인 김상철 목사가 기획의도를 밝혔다.

김 목사는 영화의 기획의도에 대해 "제자훈련은 목회자 자신의 제자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의 제자로 만들기 위한 것이어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획의도 가운데 특히 주목해야 할 지점은 제자훈련이다. 옥 목사는 평생 제자훈련에 헌신해 왔다. 그런데 옥 목사 사후 제자훈련이 실패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힘을 얻기 시작했다.

이에 대해 김 목사는 "영화를 통해서 동일하게 질문하고 답변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목사는 또 "제자의 길을 회복하는 방법을 어떻게 찾는지 알리고자 가나안농군학교의 김용기 장로, 윤동주의 스승이자 외삼촌인 명동촌 설립자 김약연 목사를 재조명했다"고 전했다.

당초 이 영화 <제자 옥한흠2 - 제자도>는 오는 27일(목) 개봉 예정이었으나 다음 달로 미뤄졌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문 정부의 대북정책, 안보 자승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10월 18일(수)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관한 논평을 발표하고, "전술핵 재배치와 자체 핵무장 옵션 포기 선언은 우리 안보를 자승자박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