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베리타스

<제자 옥한흠> 김상철 감독, 기획의도 밝혀
“영화를 통해 제자훈련 실패 여부 물어”

입력 Oct 13, 2016 03:01 PM KST
poster
(Photo : Ⓒ 홀리가든 )
고 옥한흠 목사의 일대기를 조명한 다큐멘터리 <제자 옥한흠 2 – 제자도>가 오는 11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고 옥한흠 목사의 일대기를 조명한 다큐멘터리 <제자 옥한흠2 - 제자도>가 다음 달 10일(목) 개봉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연출자인 김상철 목사가 기획의도를 밝혔다.

김 목사는 영화의 기획의도에 대해 "제자훈련은 목회자 자신의 제자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의 제자로 만들기 위한 것이어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획의도 가운데 특히 주목해야 할 지점은 제자훈련이다. 옥 목사는 평생 제자훈련에 헌신해 왔다. 그런데 옥 목사 사후 제자훈련이 실패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힘을 얻기 시작했다.

이에 대해 김 목사는 "영화를 통해서 동일하게 질문하고 답변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목사는 또 "제자의 길을 회복하는 방법을 어떻게 찾는지 알리고자 가나안농군학교의 김용기 장로, 윤동주의 스승이자 외삼촌인 명동촌 설립자 김약연 목사를 재조명했다"고 전했다.

당초 이 영화 <제자 옥한흠2 - 제자도>는 오는 27일(목) 개봉 예정이었으나 다음 달로 미뤄졌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기독교기업은 이익창출을 포

이랜드파크가 저지른 부당행위가 여론의 질타를 받는 보도를 접하면서 성도들은 허탈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자본주의 사회를 살아가면서 기독교인이기 때문에 이익

많이 본 기사

"하나님 믿는 대통령 뽑자? 어쩌면 가장 무식한 말"

만나교회 김병삼 목사가 그리스도인들이 대통령 선거를 치르는 과정에서 대통령을 선택하는 기준이 무엇인지를 되물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통상적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