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유은혜 의원, 한선교 성희롱 발언 규정..."끝까지 간다"
더민주 여성의원 일동, 한선교 의원 국회윤리위 제소키로

입력 Oct 14, 2016 06:36 AM KST

#유은혜 의원 #한선교 성희롱 #국회윤리위

yoo
(Photo : ⓒ유은혜 의원 페이스북)
▲더민주 유은혜 의원이 지난 13일 국정감사 도중 새누리 한선교 의원이 "왜 웃어요? 내가 그렇게도 좋아?"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성희롱 발언으로 간주,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덧붙여, 유은혜 의원은 더민주 여성의원들이 발표한 긴급성명서도 발표했다.

더민주 유은혜 의원이 지난 13일 국정감사 도중 새누리 한선교 의원이 "왜 웃어요? 내가 그렇게도 좋아?"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성희롱 발언으로 간주,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덧붙여, 유은혜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더민주 여성의원들이 발표한 긴급성명서도 공유했다.

유은혜 의원 등 더민주 여성의원들은 '새누리당 한선교 의원은 성희롱 발언에 대해 당장 사죄하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한선교 의원의 이와 같은 행태는 여성에 대한 모욕이자 국회의원에 대한 능멸이며, 국정감사장의 국회의 권능을 모독한 것이다. 불과 며칠 전만 해도 국회 경위를 폭행하여 수사를 받았고, 국민 앞에 머리 숙였던 한선교 의원이다. 그 사과의 진정성이 거듭 의심되는 순간이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 "우리 더불어민주당 여성의원 일동은 아직도 국회에 남아있는 일부 남성 국회의원의 몰지각한 여성비하적 발언과 무의식적으로 표현되는 성희롱 발언을 절대 묵과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아울러 국회의 권위를 저급한 수준으로 무시한, 무자격 의원에 대하여 철저히 그 책임을 물을 것이다"라고 엄중 경고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새누리당 한선교 의원은 명백한 성희롱 발언에 대해 당장 사죄하라"고 했으며 "또한 더불어민주당 여성의원 일동은 국회 윤리위원회에 한선교 의원을 제소할 것임을 밝히는 바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한선교 의원은 13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장에서 유은혜 의원을 향해 "왜 웃어요? 내가 그렇게 좋아?"라는 문제의 발언을 했고, 이에 사과를 요구하는 유은혜 의원과 야당의원들에 대해 자기변명을 넘어 훈계하는 듯한 태도를 보여 빈축을 샀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그리스도인으로서 살아가기

우리 그리스도인의 삶에서 최우선적으로 필요한 것은 하나님과의 교제이다. 하나님과 교제할 때 우리는 아버지 하나님의 마음과 그 사랑에 접근할 수 있다. 그래서

많이 본 기사

이낙연 국무총리, 교단장들 만나 "동성혼은 시기상조"

이낙연 국무총리가 개신교 주요 교단을 대표하는 교단장들과의 만남에서 "동성혼 개헌은 시기상조"라고 밝혔다고 국민일보가 17일 보도했다. 보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