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WCC, 핵무기 금지 요구 확산
"핵무기는 인간의 자기파괴적 잠재성의 정점"

입력 Oct 18, 2016 04:53 PM KST
wcc
(Photo : ©Kimiaki )
▲WCC의 국제문제교회위원회(CCIA)에서 발표하고 있는 에밀리 웰티(Emily Welty) 박사

유엔총회 종교계 요청 부문에서 세계교회협의회(WCC)는 "각국 정부는 핵무기에 대한 우려가 해마다 점증하는 상황에 발맞춰 내년에는 핵무기 금지 협상을 시작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10월12일(수) WCC 국제문제교회위원회 부국장인 에밀리 웰티 박사는 기독교, 불교, 회교 기관들을 대표하여 각국 대표단들에게 "핵무기를 금지할 법적으로 구속력 있는 방안을 도출할 것"을 주문했다. 유엔총회의 군축위원회에는 내년도에 이와 관련하여 협정체결을 요청하는 발의안이 제출되어 있는 상태다.

그는 핵무기가 공공의 양심과 법의 규칙에 대한 고려 없이 개발된 치명적인 기술로서 "인간의 자기파괴적 잠재성의 정점"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발표된 종교계의 공동성명서는 핵무기가 "우리 각자의 종교전통이 지지하는 가치들 -존엄성을 지니고 살 권리, 양심과 정의의 원칙, 약자를 보호하고 미래세대를 위해 지구를 보존할 임무 등-과 상응하지 않는다"고 천명했다.

기사출처:

http://www.oikoumene.org/en/press-centre/news/calls-grow-for-nuclear-weapons-ban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논평, "브렉시트, 영국 선교와 영

샬롬나비는 브렉시트에 대한 논평을 발표하고 "영국 저소득층의 쇠퇴한 삶의 상황이 초래한 브렉시트는 기독교이후 시대 영국을 위한 복음전도와 선교의 새로운 기

많이 본 기사

송태근 목사 "한국교회, 축적된 비본질적인 것들 걷어내고 예수만 남겨야"

종교개혁 특집 두번째 인터뷰는 삼일교회 송태근 목사와 진행했다. 송 목사는 교회에 축적된 비본질적인 것들을 걷어내는 것이 종교개혁의 정신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