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베리타스

'제보자들' 불륜 의혹 목사 신상공개 논란...00교회

입력 Oct 18, 2016 07:39 PM KST

#제보자들 #제보자들 불륜 의혹

church_1018
(Photo : ⓒ'제보자들' 해당 방송화면 캡처)
▲17일 KBS 2TV ‘제보자들’을 통해 17년 간 애지중지 키우던 자식이 자신의 아들이 아니라 목사의 아들이라고 주장한 한 남성의 이야기가 전해져 충격을 던져주고 있는 가운데 누리꾼들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불륜 의혹을 받고 있는 해당 목사의 신상을 공개해 논란이 예상된다.

17일 KBS 2TV '제보자들'을 통해 17년 간 애지중지 키우던 자식이 자신의 아들이 아니라 목사의 아들이라고 주장한 한 남성의 이야기가 전해져 충격을 던져주고 있는 가운데 누리꾼들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불륜 의혹을 받고 있는 해당 목사의 신상을 공개해 논란이 예상된다.

앞서 '제보자들'에서 이 남성은 "결혼한 지 2년이 지났을 무렵 어느 날 출근했다가 물건을 두고 가서 다시 집으로 돌아온 적이 있다. 그런데 아내와 목사가 속옷만 입고 있었다"면서 "이때부터 무언가 이상했지만 이들을 믿고 20년 동안 결혼생활을 유지했다. 하지만 17년간 키운 아들은 목사의 친아들이었다"고 주장했다.

아내의 외도를 의심한 이 남성은 이혼소송을 제기하는 한편. 친자가 의심이 되었던 첫째 아들과 불륜 의혹 목사의 유전자 감식을 신청, 이 목사와 첫째 아들의 유전자가 99.99%의 일치를 보이는 감식 결과를 받아들기도 했다.

이에 해당 목사는 자신이 기도를 해준 것밖에 없다며 기도의 응답으로 하나님이 아들을 주신 것이라는 궤변을 늘어놔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피해 남성이 해당 교회 앞에서 1인 시위 중인 화면을 근거로 해당 교회 정보를 공개하는 한편, 불륜의혹 목사의 신상정보 마저 공개하고 나섰다.

SNS에서도 누리꾼들은 해당 목사에 대한 비난글을 올리고 있다. 누리꾼들은 해당 목사가 시무하는 교회 이름과 목사의 이름 심지어는 얼굴도 공개하며 성직자로서 갖춰야 할 최소한의 양심을 져버린 이 목사를 비난하고 나섰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기독교기업은 이익창출을 포

이랜드파크가 저지른 부당행위가 여론의 질타를 받는 보도를 접하면서 성도들은 허탈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자본주의 사회를 살아가면서 기독교인이기 때문에 이익

많이 본 기사

"하나님 믿는 대통령 뽑자? 어쩌면 가장 무식한 말"

만나교회 김병삼 목사가 그리스도인들이 대통령 선거를 치르는 과정에서 대통령을 선택하는 기준이 무엇인지를 되물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통상적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