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베리타스

[포토] 사죄의 뜻 전하는 엔도 토오루 씨

입력 Oct 19, 2016 04:40 PM KST
endo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일본인 엔도 토오루 씨가 19일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해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 앞에서 무릎 꿇고 사죄의 뜻을 밝혔다.
endo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일본인 엔도 토오루 씨가 19일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해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 앞에서 무릎 꿇고 사죄의 뜻을 밝혔다. 사진 맨 오른쪽은 통역을 맡은 대한성공회 유시경 신부.

일본 야마구치 대학 철학교수를 지낸 엔도 토오루 씨가 19일 (수) 정오 서울 종로구 율곡로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아래 수요시위)에 참여해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김복동 할머니께 차례로 무릎을 꿇었다.

김복동 할머니는 "일본 국민은 잘못 없다"고 달랬지만, 엔도 씨는 "과거 일본이 저지른 잘못은 나의 잘못"이라고 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잘못된 결정은 어떻게 교정할까?

도덕적으로 잘못된 결정을 내렸다면 어떻게 수습해야 할까요? 또 수습의 완결점이라는 것이 있다면 그 완결점에서 변화된 우리 자신의 모습은 어떠해야할까요?

많이 본 기사

목회자 사모를 보호해주는 방법 5가지

영국 기독교신문 크리스천투데이의 패트릭 마빌로그(Patrick Mabilog)는 최근 "목회자 사모를 사역의 압력으로부터 보호해주는 5가지 방법(5 ways to protect a 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