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포토] 사죄의 뜻 전하는 엔도 토오루 씨

입력 Oct 19, 2016 04:40 PM KST
endo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일본인 엔도 토오루 씨가 19일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해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 앞에서 무릎 꿇고 사죄의 뜻을 밝혔다.
endo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일본인 엔도 토오루 씨가 19일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정기 수요시위에 참석해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 앞에서 무릎 꿇고 사죄의 뜻을 밝혔다. 사진 맨 오른쪽은 통역을 맡은 대한성공회 유시경 신부.

일본 야마구치 대학 철학교수를 지낸 엔도 토오루 씨가 19일 (수) 정오 서울 종로구 율곡로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아래 수요시위)에 참여해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김복동 할머니께 차례로 무릎을 꿇었다.

김복동 할머니는 "일본 국민은 잘못 없다"고 달랬지만, 엔도 씨는 "과거 일본이 저지른 잘못은 나의 잘못"이라고 했다.

오피니언

일반

[뉴스되짚어보기] 종교인과세, 본질은 교회

"교회재정 운영의 불투명성은 비리로 이어졌다. 이에 앞서 성도들의 귀한 헌금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돼 왔다. 따라서 교회를 개혁하려면 재정운영이 보다 체계적으

많이 본 기사

개신교계 일각, 박찬주 사령관 부부 감싸고 나서

박찬주 제2군작전사령관 부부의 갑질 행각이 일파만파 파문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그러나 기독교계에서는 박 사령관 부부를 두둔하는 목소리가 잇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