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미성년자 김유정 키스신에 방심위 구르미 제재 조치

입력 Oct 19, 2016 09:20 PM KST

#김유정 키스신 #김유정 미성년자 #방심위

youjung
(Photo : ⓒ'구르미 그린 달빛' 방송 영상 캡처)
▲남장 여자인 홍라온(김유정 분)이 자신이 여성임을 들키지 않기 위해 가슴을 싸매는 장면이다.

19일 방송통신심의위회(이하 방심위)가 <구르미 그린 달빛>에 권고 조치를 내렸다. 이날 오후 방심위는 서울 양천구 목동 방송회관에서 열린 정기회의에서 <구르미 그린 달빛> 여주인공인 미성년자 김유정의 노출신과 키스신에 대해 권고 조치했다. 해당신들이 청소년들에게 유해한 내용이라는 이유에서다.

방심위는 어린이와 청소년 출연 관련 보호조항인 제 45조 출연 제 1항 6항을 근거로 "근본적으로 따지면 노출과 키스 장면이 대본에 있다면 미성년자 캐스팅 자체가 잘못됐다. 성인 배우가 했다면 전혀 문제 없는 장면"이라며 해당 조치를 내렸다.

문제의 장면은 남장 여자인 홍라온(김유정 분)이 자신이 여성임을 들키지 않기 위해 가슴을 싸매는 장면(8월 22일 방송분)과 사랑하는 이영(박보검 분)과의 노골적인 키스신(9월 22일 방송분) 등이었다.

김유정은 현재 만 16세로 방송규정상 만 19세 이하는 미성년자로 규정하고 있기에 성인이 펼치는 노출 및 키스신 등은 제약 받게 된다.

앞서 김유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구르미 종방연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김유정은 "우리의 김형 그리고 나의 왕자님. 함께 웃고 즐거울 수 있어 행복한, 오늘도 볼 수 있어 행복한 소중한 나의 벗들"이라는 글과 함께 '구르미' 복장을 입은 사진을 게시했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크리스천 코스프레

"오늘날 한국교회의 교인들은 크리스천 코스프레를 하는 듯 신앙과 생활이 유리된 모습을 자주 드러낸다. 신앙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대로 실천함으로써 증명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