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교회 교역자 간 갈등이 생기는 이유 '10가지'

입력 Oct 31, 2016 09:07 AM KST
conflict
(Photo : ⓒpixabay)
▲톰 레이너 박사는 최근 자신의 칼럼에서 교회 사역자 간 갈등의 이유에 대해 다뤄 주목을 받고 있다.

교회 성장 전문가인 미국 남침례회 교회성장연구소 라이프웨이 톰 레이너(Thom S. Rainer) 박사는 최근 자신의 칼럼에서 교회 내 교역자들 간의 갈등 문제를 다뤘다. 현재 그의 이메일에는 이런 이야기들이 가득하다고 털어놨다.

톰 레이너 박사는 "갈등이 교회 교역자에게만 고유한 것은 아니다"면서도 "하지만 교회 교역자 갈등의 몇몇 이유들 중에는 이 관계들에 좀 더 배여있는 것처럼 보이는 무언가가 있다"며 10여 가지 핵심적인 이유를 제시했다. 그는 이메일 등으로 입수된 자료 분석을 바탕으로 교회 내 교역자들 간 빈번한 갈등을 일으키는 10가지 이유를 제시했다.

1. 많은 교회 교역자들은 리더십과 관계적인 기술에 지독히도 훈련되어 있지 않다.

목회자들은 종종 최고의 신학 훈련을 받았지만 그들은 결코 사람을 이끌어본적도 없고 그렇게 하는 것을 훈련받지 못했다. 다른 교회 교역자들도 유사한 배경을 가지고 있다.

2. 종종 교회 교역자들은 그들의 팀을 선택하는 역할을 갖고 있지 않다.

목회자들은 교역자들을 이어받는다. 교역자들은 목회자를 선택하는데 발언권이 없다. 조사위원회는 찬양 목사를 선택할 때 담임목사에게 어떤 조언도 요청하지 않는다. 이것은 교회 교역자들에게 어떤 팀원이든 받아들이기를 강요받는 것처럼 느끼게 한다.

3. 교역자들 사이에 공감대가 없다.

그것은 모든 관계에서 발생할 수 있다. 교회 교 역자들이라고 면제되는 것은 아니다.

4. 교역자들 사이에 우선순위가 조정이 되지 않는다.

나는 이런 실제상황을 자주 본다. 그것을 조정하는 것에 실패하는 것은 한 단계 전진하는 것에 대한 실패 또한 보장한다.

5. 질투와 불안감이 있다.

나는 최근에 교회를 떠나기로 결정했다는 한 찬양 목사의 이야기를 들었다. 그는 새로운 목회자가 그가 부임하기 전부터 몇 년간 관계를 맺고 있었던 (교우들과) 그 찬양 목사와의 관계에 대해서 너무 질투하고 불안감을 가졌기 때문이라고 했다.

6. 분명한 불복종(반항)이 있다.

이것은 한 목회자가 내게 보낸 이메일에서 발췌한 내용으로, 찬양 목사와 그 목회자와의 대화다.

"나는 찬양 예배를 내가 인도하기 원하는 방식으로 인도하려고 해요. 당신이 그것에 관해서 할 수 있는 일은 아무 것도 없어요."

7. 교회 교역자들이 건강하지 못한 동맹을 만든다.

공식적으로나 비공식적으로 교회 안에 여러 동맹들이 종종 특정한 교회 교역자 주위에서 만들어진다. 그것은 항상 그들의 방식으로 이길 방법을 찾는 적대적인 정당과 유사하게 느껴질 수 있다.

8. 의사소통이 빈약하다.

사역자들은 공식적이건 비공식적인 장소든 함께 충분하게 시간을 보내지 않는다. 목회자는 어떤 길로 이끌기를 결정하지만 그는 팀내에 다른 사람들로부터 동의를 얻지 못한다. 그들은 그것에 관해 알지 못할지도 모른다.

9. 교역자들이 서로 책임을 지적하는데 시간을 보낸다.

분명하게 어떠한 행동들은 관계에 지독하게 안좋다. 그것들은 건설적이기보다는 훨씬 파괴적이다.

10. 시종일관 감사가 부족하다.

교회 교역자들의 연합을 촉진하는 중요한 방법 중의 하나는 감사를 보여주는 것이다. 교회 교역자들의 분열을 촉진하는 중요한 방법 중의 하나는 절대 감사하지 않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톰 레이너 박사는 "나는 교회 생활의 부정적인 관계에 대해서 종종 쓰지만 많은 교회 교역자들과 교회 회원들은 그것을 인정하는 것을 내켜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그럼에도 자신이 이 문제를 다루는 데는 더 큰 목적이 있다며 "이 도전들에 대해서 털어 놓아서 우리가 연합을 위해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분명히 알게 되기를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오피니언

칼럼

[옹달샘과 초점(8)] 역지사지(易地思之) 할줄 아는 감성능력

"우리는 이제야 깨닫는다. 왜 중세기와 근세까지 종교계에 마녀사냥이 복음진리 수호라는 명분을 내걸고 횡횡했는지. 신앙자유를 찾아 신대륙을 찾아가간 청교도 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