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삼환 목사, 박근혜 대통령 찬가…과거 말말말

입력 Nov 07, 2016 08:25 PM KST

#김삼환 목사 #김삼환 목사 말말말 #김삼환 박정희 박근혜

kimsamhwan
(Photo : ⓒ사진=지유석 기자)
▲명성교회 원로 김삼환 목사의 세월호 망발이 다시금 회자되고 있다.

명성교회 원로 김삼환 목사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김삼환 목사는 7일 박근혜 대통령이 종교계 원로들에게 국정 현안에 대해 의견을 듣는 자리에 개신교계 원로 중 한 사람으로서 초대됐다. 그러나 친정권적인 행보를 보여온 김삼환 목사의 그동안의 행적 그리고 세월호 사건 때 터진 망언이 다시금 회자가 돼 논란이 일고 있는 것.

김삼환 목사는 지난 2014년 5월 11일 명성교회 주일예배 설교에서 "하나님이 공연히 이렇게 (세월호를) 침몰시킨 게 아니다. 나라를 침몰하려고 하니 하나님께서 대한민국 그래도 안 되니, 이 어린 학생들 이 꽃다운 애들을 침몰시키면서 국민들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라는 망발을 해 논란을 빚었다. 한 보수 개신교 신학자는 김삼환 목사의 망발에 "김삼환 목사는 예수 그리스도의 영광의 복음과는 상반된 이방적인 신개념, 잔인하고 괴팍하며 폭력적인 신을 예수와 복음의 이름으로 얄팍하게 포장하여 전하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또 같은 해 6월에는 교계 원로들이 세월호 참사를 전후하여 명성교회에서 '세월호 참사 위로와 회복을 위한 한국교회 연합기도회'를 가졌는데 김삼환 목사는 이 기도회의 사회를 맡았다. 김삼환 목사의 사회로 진행된 이 기도회에는 세월호 참사 유가족 대표가 아닌, 박근혜 대통령이 초청돼 인사말을 전했다. 이에 세월호 유족들의 눈물이 아닌, 권력자의 눈물을 닦아주는 소위 '권력자를 옹호하는 교계 원로들의 행사'란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정권과 야합한 교계 정치 행사라는 의혹도 일었다.

결정적으로 김삼환 목사는 같은 해 열린 제46회 국가조찬기도회에서 설교자로 나서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대한민국은 통일의 비전을 가진 대통령을 만났다" "고레스(구약성서에 등장하는 페르시아 계몽군주)와 같은 지도자가 될 것"이라고 치켜세웠었다.

김삼환 목사는 이 설교에서 시종일관 박근혜 대통령의 부친 박정희 전 대통령의 업적을 기리고, 찬양하기에는 급급한 반면 박 전 대통령이 유신 독재를 통해 민주주의를 퇴보시킨 점에 대해선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이른바 박 전 대통령의 공(功)은 긍정하는 반면, 과(過)는 부정했다.

특히 박 전 대통령 독재 시절 신앙 양심의 자유에 터해 목숨을 걸고 체제에 맞선 한국교회 진보파 기독교 지도자들의 활동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하지 않은채 한국교회 보수파가 주장하는 박 전 대통령의 눈부신 '경제 성장'에만 방점을 찍으며, 그들의 기호에 꼭 알맞은 설교를 했다. 김 목사는 대중의 인기에 영합한 설교인지, 아니면 본인의 신념이 묻어난 설교인지 분간이 안될 정도로 한국교회 보수파의 박정희 대통령 찬가를 그의 설교를 통해 동어반복적으로 재구성했다.

오피니언

칼럼

[김기석 칼럼] 로댕의 '대성당'

"마주보고 있는, 서로를 향해 기울어진 두 개의 오른손이 빚어낸 공간이 참 아늑해 보입니다. 손처럼 표정이 풍부한 게 또 있을까요? 노동하는 손, 기도하는 손, 어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