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전병일 목사, 서울신대 21대 이사장 취임
"학교 부흥과 좋은 목회자 양성에 헌신할 것"

입력 Nov 10, 2016 12:07 PM KST
전병일 서울신대 이사장
(Photo : ⓒ 서울신대)
▲서울신대 제21대 이사장으로 추대된 전병일 목사가 취임사를 하고 있다.

전병일 목사(정읍교회)가 서울신학대학교 제21대 이사장에 취임했다. 서울신학대학교(총장 노세영 박사)는 지난 11월6일(일) 정읍교회에서 이사장 취임예배를 열고 시대를 선도하는 기독교 대학이 될 것을 다짐했다. 이날 취임식에는 총회 임원과 전 총회장, 전 부총회장, 전‧현직 이사진, 동문 등 각계 인사들이 참석해 신임 이사장의 취임을 축하하고 새로운 도약을 기원했다.

전병일 이사장은 취임사에서 "학교 발전을 위해 이사들의 의견을 잘 청취하고 총장과 더불어 학교의 부흥과 좋은 목회자 양성에 힘쓰겠다"면서 "한 마리 양을 건지기 위해 헌신한 목자처럼 그렇게 하나의 주춧돌을 놓는 심정으로 믿음을 주고 꿈을 주기 위해 힘 있게 일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 이사장은 또 "전국의 성결인들이 학교를 위해 관심을 갖고 기도하고 협력하는 가운데 좋은 인재를 서울신대로 보내주시고, 발전기금 모금에도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취임예배에서 전 총회장 이정익 목사는 "지금 서울신학대학교는 탁월한 능력과 추진력을 가지고 있는 지도자가 필요하다"면서 "하나님께서 가장 적임자를 이사장으로 선정하신 만큼 마음껏 역량을 발휘하고 큰 족적을 남기기 바란다"고 설교했다.

노세영 총장은 환영사에서 "출산 위기로 시작된 위기는 대학구조개혁 평가를 거치면서 입학정원을 7%로 줄였고, 이는 다시 수입금 감소로 이어져 어느 때보다 무거운 상황"이라며 "이러한 때에 이사장의 중책을 맡아주신 것에 대해 서울신대 공동체를 대표해 감사를 드리고 동시에 큰 기대를 갖고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 밖에 전 총회장 유동선 목사와 전 부총회장 김원태 장로 등 교단의 주요 인사들도 "막중한 책임을 다해 대학의 위기를 돌파하고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병일 목사는 교단 제102년차 총회장과 유지재단 이사장을 역임하는 등 교단의 주요 직책을 맡으며 리더십을 발휘했다. 지난 10월20일 열린 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추대된 전병일 이사장의 임기는 오는 2020년 9월 29일까지 4년이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법무부 제3차 국가인권정책기본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법무부 제3차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NAP)에 대한 논평을 발표하고, NAP에 동성애자 차별금지 조항을 넣는 것에 반대 의사를 표명하면서 NAP가

많이 본 기사

오현 스님 입적에 문 대통령 "주머니에 용돈 찔러주신 분"

오현 스님 입적 소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오현 스님을 추모하는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27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불가에서 '마지막 무애도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