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크리스천 부부, 화목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들

입력 Nov 14, 2016 09:00 AM KST
relation
(Photo : ⓒpixabay)
▲크리스천 부부가 화목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들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크리스천투데이는 부부가 소망을 안고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크리스천 부부가 화목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들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크리스천투데이는 부부가 소망을 안고 살아갈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행복한 결혼생활을 영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소망을 놓쳐선 안 된다. 그러나 부부 중 한 사람이라도 소망이 없으면 '공유'란 불가능한 얘기다. 먼저 은혜가 넘치고 소망이 충만할 때 상대방에게 힘을 줄 수 있는 것이다.

로마서 15장 13절에는 '소망의 하나님이 모든 기쁨과 평강을 믿음 안에서 너희에게 충만케 하사 성령의 능력으로 소망이 넘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고 돼 있다. 우리가 예수님의 섬김을 닮아갈 때 하나님이 우리 안에 소망을 채워주신다.

두 번째, 배우자를 위한 기도도 잊지 말아야 한다. 특히 배우자와 함께 기도할 때 하나님은 더 주목하신다. 마태복음 18장 19~20절에 보면 '너희 중에 두 사람이 땅에서 합심하여 무엇이든지 구하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서 저희를 위하여 이루게 하시리라. 두 세 사람이 내 이름으로 모인 곳에는 나도 그들 중에 있느니라'고 예수님이 말씀하셨다.

세 번째, 고마운 마음도 애써 감추지 말고 표현해야 한다. 선한 영향력은 대화를 통해 발휘되며, 아무리 작은 일이라도 감사를 전하는 것이 좋다.

네 번째, 서로에게 힘이 돼 주고 교화시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회사나 교회에서 주변 사람을 독려하는 것과 같이 가정에서는 배우자와 자녀를 선한 방향으로 이끄는 것이 중요하다.

다섯 번째, 배우자와의 약속은 칼 같이 지켜야 한다. 약속을 했다면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가능하다면 그 이상 노력해서 기쁨을 더해주는 것이 좋다.

오피니언

칼럼

[김기석 칼럼] 시대와의 불화를 넘어 은총의 세계에 이르다

"창조주께서 인간에게 바랐던 것은 당신의 창조물을 보고 함께 기뻐하는 것이었다. ‘경탄의 능력‘을 잃어버림이 인간의 가장 큰 소외이다. 고단한 현실을 모르기에..

많이 본 기사

김장환 목사, 12·12 쿠데타 40주년에 전두환과 샥스핀 즐겨

개신교계 원로 김장환 목사(극동방송 이사장)가 12·12 군사 쿠데타 40주년인 12일 서울 압구정 고급 중식당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과 만나 오찬을 같이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