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신대, 경동교회와 '종교와 과학' 대화 모색
경동교회에서 각 분야 석학들 다양한 주제로 강단에 올라

입력 Nov 14, 2016 11:13 AM KST
종교와 과학
(Photo : ⓒ 한신대 종교와과학센터)
▲경동교회 명강좌 “종교와 과학” 포스터

한신대 종교와과학센터(CRS, 센터장 전철 교수)와 경동교회(담임목사 채수일)는 11월13일(일)부터 내년 2월26일(일)까지 경동교회 예배당에서 '명강좌-종교와 과학'을 개최한다.

이번 강좌에서는 '빅뱅과 창조주 신앙'(11월13일), '아인슈타인의 종교와 과학'(11월27일), '신앙체험의 신비와 과학자'(12월11일), '포스트휴먼과 인지과학'(1월8일), '종교적 합리성과 사적경험으로서의 합리성'(2월12일), '종교, 과학, 예술'(2월26일) 등 다양한 주제들이 다루어질 예정이다.

강연은 탁월한 과학적 연구 업적과 사회적 기여로 널리 알려진 각 분야의 석학들이 진행하며, GIST 김희준 석좌교수(화학), POSTECH 권오대 명예교수(전자공학)·임지순 석학교수(물리학), 서울대 이경민 교수(의학/인지과학)·우희종 교수(수의학)·홍성욱 교수(과학사회학) 등이 참여한다.

CRS 전철 센터장은 "본 강좌는 과학 시대의 종교인, 종교 시대의 과학인을 위한 대화와 성찰의 자리가 될 것"이라며 "과학과 종교가 함께 어우러지는 미래지향적 사회를 다지는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본 강좌의 참가비는 무료이며 자세한 사항은 CRS (02)2125-0195, 경동교회 (02)2274-0161로 문의하면 된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병들대로 병든 신학교, 나아질

교단을 막론하고 신학교가 크고 작은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엔 신학교 총장이 학교에 용역을 끌어들이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이런 신학교의 위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김하나 목사 청빙 최종판단, 남북 정상회담 이후로 미루자

"우리 세대 두 번 다시 찾아오지 않을 중요한 순간이다. 한반도 정세가 신기원으로 접어드는 이 시기, 잠시 숨을 고르고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