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베리타스

이정현, 박근혜 대통령 '예수' 비유 논란

입력 Nov 25, 2016 08:16 AM KST

#이정현 예수 #박근혜 예수

leejunghyun
(Photo : ⓒ채널 A 보도화면 캡처)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을 예수에 빗대어 발언해 논란을 사고 있다. 이정현 대표는 24일 당 최고위원회에서 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광주 연설을 거론하며 "예수를 부인하는 유다가 되란 말인가"라고 말해 논란을 샀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을 예수에 빗대어 발언해 논란을 사고 있다. 이정현 대표는 24일 당 최고위원회에서 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광주 연설을 거론하며 "예수를 부인하는 유다가 되란 말인가"라고 말해 논란을 샀다.

이정현 대표는 "추 대표가 탄핵 관련해 새누리당에 구걸하지 않겠다고 얘기했지만 새누리당 의원들에게 야당을 따르라, 한마디로 말해 하수인 되어 달라는 얘기 아니겠냐. 배신자가 돼 달라, 변절자가 돼 달라, 예수를 팔아먹는 유다가 돼 달라, 예수를 부인하는 베드로가 돼 달라는 말"이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이정현 대표의 박근혜 대통령 '예수' 비유 논란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같은 날 자신의 트위터에 "기독교 신자를 분노케 한 이정현 새누리 대표의 정신 없는 말"이라고 비판했다.

우원식 의원은 이어 "(이정현 대표가)박근혜 대통령을 예수님에 비유하고, 탄핵에 참여하는 사람은 예수를 배신한 가롯유다라고! 참 나가도 정말 많이 나갔다! 기독교 신자로서 귀를 닦아내고 싶을 정도의 모욕감을 느낀다"고도 했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기독교기업은 이익창출을 포

이랜드파크가 저지른 부당행위가 여론의 질타를 받는 보도를 접하면서 성도들은 허탈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자본주의 사회를 살아가면서 기독교인이기 때문에 이익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