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유호열 교수, "하느님 앞에 죄 없는자 누군가?"

입력 Nov 28, 2016 04:18 PM KST

#유호열 교수 #유호열 교수 하느님

soonsil_02
(Photo : ⓒ유호열 교수 페이스북 갈무리)
▲유호열 교수(고려대 북한학과)가 지난달 26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이 논란을 사고 있다. 해당글에서 유 교수는 최순실 파문을 언급하며 "벼랑 끝에 몰린 대통령님 곁에 책임지는 측근 하나 보이지 않는다"면서 "하느님 앞에 죄없다고 할 사람이 어디 있겠습니까?"라며 마태복음 10장 26절을 인용했다.

유호열 교수가 지난달 26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이 논란을 사고 있다. 해당글에서 유 교수는 최순실 파문을 언급하며 "벼랑 끝에 몰린 대통령님 곁에 책임지는 측근 하나 보이지 않는다"면서 "하느님 앞에 죄없다고 할 사람이 어디 있겠습니까?"라며 마태복음 10장 26절을 인용했다. 유호열 교수는 가톨릭 신자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호열 교수는 이어 해당글에서 "사면초가, 지금이야말로 국가와 대통령님을 위해 기도할 때입니다. 신앙과 정파에 관계없이 대한민국과 대통령님을 위해 기도해 주십시오"라고 촉구했다.

한편 유호열 교수는 최대권 서울대 법대 명예교수, 김승욱 중앙대 경제학부 교수, 김낙년 동국대 경제학과 교수, 김명섭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나종남 육군사관학교 군사사학과 교수와 함께 국정 역사교과서 현대사 부분을 집필했다. 유호열 교수는 대통령 직속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을 맡고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그가 살아났다 무덤의 옷을 벗겨라!

예수께서는 죽음을 이긴 능력을 갖고 계신다. 나사로를 죽은 자들 가운데서 살리셨을 뿐만 아니라 그분 자신도 부활하셨다. 그분은 우리에게 생명을 주기 위해서 오

많이 본 기사

문재인 동성애 모호한 입장...보수 개신교 의식했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5일 치러진 4차 TV토론에서 동성애 문제에 대해 모호한 입장을 취하다가 심상정 정의당 후보에게 지적을 받았다.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