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두언, 세월호 7시간 떳떳하지 못한 이유

입력 Nov 29, 2016 08:14 AM KST

#정두언 #세월호 7시간

jungdu
(Photo : ⓒTV 조선 방송화면 캡처)
▲정두언 전 의원이 세월호 7시간 의혹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떳떳하지 못한 것에 일침을 가해 이목을 끌고 있다.

정두언 전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7시간을 떳떳하게 공개하기를 꺼리는 까닭을 밝혀 이목을 끌고 있다. 정두언 전 의원은 28일 오전 방송된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7시간 의혹에 대해 "지금까지 이유를 대지 못한 것은 폭동이 일어날 것 같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두언 전 의원은 "대통령이 그 시간에 성형을 받은 게 아니라 중요한 공무를 수행하고 있었다고 증거를 내밀면 이 문제가 괜찮아지는 것이냐"라는 질문에 "공무를 수행하고 있었다는 증거가 있으면 왜 여태까지 안내밀었겠느냐. 그럴 가능성은 없기 때문에 전제할 필요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정두언 전 의원은 또 "7시간 동안 떳떳하지 못한 일을 했다는 것이 얼마나 잘못된 일이냐. 드러나고 안 드러나고를 떠나, 그 자체로도 탄핵 사유가 된다고 본다"고 지적했으며 "탄핵은 당연히 된다. 새누리당 의원 40명 정도가 찬성을 하니 (가능하다). 그런데 더불어민주당과 새누리당이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트라우마가 있어 걱정하는데 대체 뭘 걱정하는지 모르겠다"고 언급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병들대로 병든 신학교, 나아질

교단을 막론하고 신학교가 크고 작은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엔 신학교 총장이 학교에 용역을 끌어들이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이런 신학교의 위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김하나 목사 청빙 최종판단, 남북 정상회담 이후로 미루자

"우리 세대 두 번 다시 찾아오지 않을 중요한 순간이다. 한반도 정세가 신기원으로 접어드는 이 시기, 잠시 숨을 고르고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