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두언, 세월호 7시간 떳떳하지 못한 이유

입력 Nov 29, 2016 08:14 AM KST

#정두언 #세월호 7시간

jungdu
(Photo : ⓒTV 조선 방송화면 캡처)
▲정두언 전 의원이 세월호 7시간 의혹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떳떳하지 못한 것에 일침을 가해 이목을 끌고 있다.

정두언 전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7시간을 떳떳하게 공개하기를 꺼리는 까닭을 밝혀 이목을 끌고 있다. 정두언 전 의원은 28일 오전 방송된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7시간 의혹에 대해 "지금까지 이유를 대지 못한 것은 폭동이 일어날 것 같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두언 전 의원은 "대통령이 그 시간에 성형을 받은 게 아니라 중요한 공무를 수행하고 있었다고 증거를 내밀면 이 문제가 괜찮아지는 것이냐"라는 질문에 "공무를 수행하고 있었다는 증거가 있으면 왜 여태까지 안내밀었겠느냐. 그럴 가능성은 없기 때문에 전제할 필요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정두언 전 의원은 또 "7시간 동안 떳떳하지 못한 일을 했다는 것이 얼마나 잘못된 일이냐. 드러나고 안 드러나고를 떠나, 그 자체로도 탄핵 사유가 된다고 본다"고 지적했으며 "탄핵은 당연히 된다. 새누리당 의원 40명 정도가 찬성을 하니 (가능하다). 그런데 더불어민주당과 새누리당이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트라우마가 있어 걱정하는데 대체 뭘 걱정하는지 모르겠다"고 언급했다.

오피니언

기고

명성교회 세습: 목회 초창기의 아름다운 머

김삼환 목사의 양식을 기대한 자들은 명성교회의 후임 목회자 선정이 종교개혁 5백주년을 맞이하는 한국교회의 진정한 자기비움과 머슴 정신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

많이 본 기사

김동호 목사 "무당" 발언에 류여해 모욕죄 고소 방침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의 포항 지진 발언에 "무당인가 했다"라며 수위 높은 비판을 가한 데에 류여해 위원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