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주진우 기자, 검찰에 이유있는 항의 '재치'

입력 Nov 29, 2016 02:46 PM KST

#주진우 기자 #주진우 항의

joojmwoo
(Photo : ⓒ주진우 기자 페이스북 갈무리)
▲주진우 기자(시사IN)가 검찰의 대면조사 요구를 끝내 거부한 박근혜 대통령과 무능한 검찰에 해학적인 이유있는 항의를 하는 재치를 발휘해 이목을 끌었다.

주진우 기자(시사IN)가 검찰의 대면조사 요구를 끝내 거부한 박근혜 대통령과 무능한 검찰에 해학적인 이유있는 항의를 하는 재치를 발휘해 이목을 끌었다.

주진우 기자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아래와 같은 글을 남겼다.

'검사님들, 앞으로 저 부르지 마세요. 못 나가요. 피부 관리 일정상 어려움이 있으니까요. 건도 안 되는 사건을 박근혜가 직접 고소했다는 이유로 저를 세 번이나 소환조사하더니.... 하기야 대통령이 법을 무시하고 헌법을 유린하는데 '검새님'들이 법을 이야기할 수 있습니까? 대통령님, 검사님 법이라는 게 있어요. 잘 모르시겠지만...."

박 대통령의 피부관리 비결관련 영상 캡처와 함께 올린 이 같은 글은 박 대통령에게 대면조사를 거부당한 검찰을 애둘러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의로워 보이는 겉모습을 경계하라

예수님께서는 공생애 시절 외식하는 바리새인을 향해 "회칠한 무덤"이라며 크게 질타하며 경고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이러한 경고음에도 불구하고 바리새인들은 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