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베리타스

NCCK 시국회의, 대국민 담화에 꼼수라 일갈
“국민들의 요구는 즉각 퇴진”

입력 Nov 29, 2016 04:10 PM KST
park
(Photo : ⓒ JTBC뉴스특보 화면 갈무리)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제3차 대국민담화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29일(화) 박근혜 대통령이 내놓은 3차 대국민담화에 대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비상시국대책회의(아래 비상시국회의, 상임의장 김상근)는 논평을 통해 이번 담화가 ‘현실정치를 고려하지 않은 꼼수'라며 즉각 퇴진을 촉구했다.

아래는 비상시국회의 논평 전문.

박근혜 대통령 3차 대국민 담화에 대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비상시국대책회의의 입장

박근혜 대통령이 절차적 권력이양의 뜻을 밝혔다. 그러나 국민들의 요구는 여전히 즉각 퇴진이다.

국회의 뜻을 따르겠다는 것은 현실정치를 고려하지 않은 꼼수에 불과하다. 이런 방법으로 국민들의 분노를 피할 수 없음을 알아야 할 것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여전히 피의자임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국민들은 다시 한 번 절망하고 있으며 분노하고 있다. 국민들의 분노를 잠재울 수 있는 길은 여전히 즉각 퇴진뿐임을 명확히 밝힌다.

국회는 자신들의 임무가 조속한 탄핵절차를 밟는 것임을 주지하고 속히 임해주기를 당부한다.

2016년 11월 29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비상시국대책회의
상임의장 김상근

관련기사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기독교기업은 이익창출을 포

이랜드파크가 저지른 부당행위가 여론의 질타를 받는 보도를 접하면서 성도들은 허탈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자본주의 사회를 살아가면서 기독교인이기 때문에 이익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