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베리타스

대국민 담화, "처벌 받겠노라 선언했어야"

입력 Nov 29, 2016 11:28 PM KST

#대국민 담화 #대국민 담화 논평

park
(Photo : ⓒ JTBC뉴스특보 화면 갈무리)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제3차 대국민담화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한국교회 보수 온건파를 자청하는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조일래 목사, 이하 한교연)이 29일 박근혜 대통령의 제3차 대국민 담화에 논평을 냈다. 한교연은 박 대통령에 담화에 "늦은 감이 없지 않다"고 했으며 "응당 처벌 받겠노라 선언했어야 한다"며 박 대통령 담화의 내용이 부적절했음을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박 대통령의 조기 퇴진 의사를 확인하며 여야 정치권에 "대통령이 본인의 진퇴 문제를 국회에 맡긴 이상 특검을 통한 조사와 함께 헌법이 정한 절차대로 대통령의 퇴진 문제를 논의해 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아래는 한교연의 박 대통령 대국민 담화에 대한 논평문 전문.

대통령 대국민 담화에 대한 논평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오후 대국민담화를 통해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에 맡기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이 국회에 본인의 진퇴 문제를 맡긴다고 밝힌 것은 헌법에 정한 절차에 따르겠다는 대통령의 의지로 보여지나 전국민적인 퇴진 요구가 거세지고 국정 혼란이 거듭되고 있는 상황에서는 늦은 감이 없지 않다.

대통령은 "국정 혼란과 공백을 최소화하고 안정되게 정권을 이양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주면 그 일정과 법 절차에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미 국정 혼란과 공백이 이어져 온 상황에서 이제 더 이상의 혼란에 대해 걱정하는 대통령의 마음을 국민이 얼마나 이해하고 수용할지 의문이다.

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은 최순실 개인이 아닌 대통령의 책임이며, 이는 대한민국의 국격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겼다. 이런 상황에서 대통령이 좀 더 국민을 생각하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걱정했다면 오늘까지 침묵으로 일관해 오다가 오늘 국민 앞에서 "나는 사익을 추구하거나 사심을 품지 않았다"고 항변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오히려 대통령은 모든 것이 내 책임이며, 내가 대통령으로서의 모든 특권을 내려놓고 법이든 도의적 책임이든 응당한 처벌을 받겠노라고 선언했어야 한다고 본다. 더구나 본인 입으로 검찰 수사에 응하겠다고 약속하고 이를 어긴 대통령이 오늘 스스로 밝힌 퇴진 의지가 아직도 권력에 대한 미련을 못버린 것으로 국민 앞에 비쳐지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여야 정치권은 대통령이 본인의 진퇴 문제를 국회에 맡긴 이상 특검을 통한 조사와 함께 헌법이 정한 절차대로 대통령의 퇴진문제를 논의해 주기를 바란다. 만약 정치인 중에 이 혼란을 자신의 정치적 욕심과 당리당략에 이용하려는 사람이 있다면 국민이 절대로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명심하고, 국민의 대리자로서 하루속히 국정이 안정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기 바란다.

2016. 11. 29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 조일래 목사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국논평] 국민은 힘들다, 어서 내려오라

3일 저녁 서울 도심 거리는 촛불의 물결이었습니다. 촛불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은 온갖 불편을 마다하지 않고 집회에 참여했는데요, 실로 무서운 정치가 호랑이 보다

많이 본 기사

서광선 명예교수 “박근혜 게이트의 주범은 한국교회”

"우리 한국교회, 특히 장로교 통합교회는 그동안 너무도 개인의 믿음만 강조하고 개교회 성장, 교인 늘리기에만 정신을 썼습니다. 정교분리 원칙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