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베리타스

브라질 축구팀 비행기 추락, 생존자 5명

입력 Nov 30, 2016 06:47 AM KST

#브라질 축구팀 비행기 #샤페코엔시

soccer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브라질 축구팀 비행기가 추락해 탑승객 81명 중 5명만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외신의 보도에 따르면, 볼리비아에서 출발한 브라질 축구팀 비행기는 현지 시간 28일 밤 10시 콜롬비아 북서부 메데인 공항으로 향하던 중 산악지역에 떨어졌다.

브라질 축구팀 비행기가 추락해 탑승객 81명 중 5명만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외신의 보도에 따르면, 볼리비아에서 출발한 브라질 축구팀 비행기는 현지 시간 28일 밤 10시 콜롬비아 북서부 메데인 공항으로 향하던 중 산악지역에 떨어졌다.

비행기에는 브라질리그 축구팀 샤페코엔시 소속 선수들과 기자들이 탑승하고 있었으며 이들 선수들은 30일 열리는 중남미 축구대회 코파 수드아메리카 결승전에 출전할 예정이었다.

콜롬비아 항공당국은 브라질 축구팀 비행기가 추락 전 전기 고장으로 인해 비상 신호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추락한 비행기의 본체가 분리됐고 안개와 폭우 등으로 구조 작업에 애를 먹은 것으로 전해졌다. 때문에 당초 예상한 것보다 더 많은 사상자가 난 것으로 보인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기독교기업은 이익창출을 포

이랜드파크가 저지른 부당행위가 여론의 질타를 받는 보도를 접하면서 성도들은 허탈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자본주의 사회를 살아가면서 기독교인이기 때문에 이익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