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베리타스

윤복희, 그녀의 기도와 표현의 자유

입력 Nov 30, 2016 04:42 PM KST

#윤복희 #표현의 자유 #기도 용어

bokhee
(Photo : ⓒ윤복희 SNS 갈무리)
▲가수 윤복희가 표현의 자유 논란에 휩싸였다. 윤복희는 29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합니다. 내 사랑하는 나라를 위해 기도합니다. 억울한 분들의 기도를 들으소서. 빨갱이들이 날뛰는 사탄의 세력을 물리쳐주소서"라는 글을 적었다.

가수 윤복희가 표현의 자유 논란에 휩싸였다. 윤복희는 29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합니다. 내 사랑하는 나라를 위해 기도합니다. 억울한 분들의 기도를 들으소서. 빨갱이들이 날뛰는 사탄의 세력을 물리쳐주소서"라는 글을 적었다.

윤복희의 이 같은 기도글을 두고 시국관련 표현으로는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정치적이면서 종교적인 '빨갱이' '사탄' 등 자극적인 용어를 무분별하게 사용해 해당글이 논란을 부추긴 점도 지적 받고 있다.

윤복희의 트위터 글을 접한 네티즌들이 항의하자 윤복희는 "내 나라 대한민국을 위한 기도였습니다"라고 답한 뒤 얼마 후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다.

그러나 윤복희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음에도 네티즌들은 여전히 윤복희 SNS를 찾아가 항의성 댓글을 달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상당수 네티즌들은 윤복희가 촛불집회를 직접 언급하지 않았음에도 촛불집회를 우롱했다며 "빨리 사죄하라"는 의견을 냈다.

네티즌들은 이 밖에도 "대중가수가 국민의 사랑을 그런식으로 보답하나요?" "앞으로 말씀하실 때 지금의 현실적 상황을 보고 말씀해주시기를 바라겠습니다. 무조건적 기도도 개인의 신념에서 비롯되는 것이기에 뭐라 말슴드릴 수는 없겠습니다만, 이념적으로 문제시될만한 단아로 글을 쓰신 것은 분명 잘못된 것이라 생각됩니다." "저도 아주 평범한 대한민국에서 태어난 사람입니다. 촛불집회간 사람들을 빨갱이라니요. 넘넘 실망했습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윤복희는 온누리교회 권사로 기도생활에 힘쓰며 기도를 주제로 최근 음반을 발매하기도 했다. 윤복희는 대중의 사랑을 한 몸에 받은 '여러분'으로 일약 스타가 된 원로가수로 잘 알려져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국논평] 국민은 힘들다, 어서 내려오라

3일 저녁 서울 도심 거리는 촛불의 물결이었습니다. 촛불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은 온갖 불편을 마다하지 않고 집회에 참여했는데요, 실로 무서운 정치가 호랑이 보다

많이 본 기사

서광선 명예교수 “박근혜 게이트의 주범은 한국교회”

"우리 한국교회, 특히 장로교 통합교회는 그동안 너무도 개인의 믿음만 강조하고 개교회 성장, 교인 늘리기에만 정신을 썼습니다. 정교분리 원칙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