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인천순복음교회 최성규 목사, 소감은...한때 교계 빈축사

입력 Nov 30, 2016 05:59 PM KST

#최성규 목사 #최성규 목사 인천순복음교회

sungkyu
(Photo : ⓒ공동취재단)
▲최성규 목사(인천순복음교회 원로)가 30일 국민대통합위원회 위원장에 임명된 가운데 한 교계 매체에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최성규 목사(인천순복음교회 원로)가 30일 국민대통합위원회 위원장에 임명된 가운데 한 교계 매체에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최성규 목사는 교계 매체 크리스천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오늘(30일) 오후 12시 허원재 정무수석이 전화로 (국민대통합위원회) 위원장을 맡아줄 것을 부탁했다"며 "처음엔 사양했으나 나라가 어려운 상황이라 목사로서 사명감에 수락했다"고 했다.

최성규 목사는 또 이 매체에 "지금까지 40년 동안 목회하며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함이 어찌그리 아름다운가'라는 시편의 구절을 가장 좋아했다"면서 "효(孝) 운동을 펼쳐왔고, 교계 연합에도 나섰던 만큼 어려운 사회를 위해 헌신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최성규 목사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회장을 역임했다. 또 비영리 민간단체인 한국효운동단체총연합회 대표회장, 사단법인 한반도 평화화해협력포럼 이사장을 역임한 종교계 지도자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과거 세월호 관련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으며 대를 이어 목회하는 대물림 목회, 즉 목회 세습을 하여 교계 내 빈축을 산 바 있다. 현재 인천순복음교회에는 최성규 목사는 원로목사로 있으며 그의 아들 최용호 목사가 담임목사로 있다.

관련기사

오피니언

기고

[기고] 의로워 보이는 겉모습을 경계하라

예수님께서는 공생애 시절 외식하는 바리새인을 향해 "회칠한 무덤"이라며 크게 질타하며 경고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이러한 경고음에도 불구하고 바리새인들은 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