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베리타스

조윤선, 최순실 마사지 "추호도 몰라"

입력 Dec 01, 2016 07:31 AM KST

#조윤선 #조윤선 마사지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국정농단의 핵심인물 최순실 씨와 마사지센터를 이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하며 "추호도 사실 아니다"라며 반발했다.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은 11월 30일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전체회의서 조윤선 장관이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 근무 시절 최순실 씨와 업무 시간에 서울 강남 스포츠마사지센터를 이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조윤선 장관은 "추호도 그런 사실이 없다"며 우병우 전 수석의 장모도 모르며 해당 사건으로 조사를 받은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이에 장제원 의원이 제보자인 특별감찰수사관과 대질할 용의가 있냐고 묻자 조윤선 장관은 "얼마든지 용의가 있다"고 답했다.

이에 더해 조윤선 장관은 제보자인 해당 수사관의 실명을 밝히고 대질할 수 있도록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에게 요청한다며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되면 허위 제보를 한 해당 수사관이 공식 사과하도록 하고 회의록에 남겨달라"고 역공을 펴기도 했다.

조윤선 장관은 이밖에도 세월호 참사 이후 전(全) 수석은 매일 휴일 없이 출근했으며 업무 시간에 그런 데(마사지센터) 갈 상황이 되지 않는다며 "여성 공직자들이 그런 일을 하진 않는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조윤선 장관은 최순실 씨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진 뒤 박근혜 게이트와 관련, 문화체육관광부 등이 연루된 특혜 논란 의혹에 아무것도 모른다 식으로 일관한 바 있다. 조윤선 장관은 이른 바 꽃보직 논란을 일으킬 정도로 박근혜 정권 시절 여성가족부 장관 등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당신은 예수님을 위해 어떤 위험을

룻은 나오미의 말을 듣고 당시로서는 생명을 건 모험을 했다. 우리는 오늘날 예수님을 위해 무슨 위험을 감수할 각오가 되어 있는가? 선교사가 될 각오를 하지는 못하

많이 본 기사

목회자 사모를 보호해주는 방법 5가지

영국 기독교신문 크리스천투데이의 패트릭 마빌로그(Patrick Mabilog)는 최근 "목회자 사모를 사역의 압력으로부터 보호해주는 5가지 방법(5 ways to protect a 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