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베리타스

장제원 의원, 표창원 공식사과에 "명단 삭제해야"

입력 Dec 02, 2016 08:48 AM KST

#장제원 의원 #표창원 의원 사과

jangjaewon
(Photo : ⓒ표창원 트위터 해당 영상 갈무리)
▲표창원 트위터에 올라온 장제원 의원의 삿대질 영상이 화제다. 장제원 의원 측은 표창원 의원의 보좌관이 악의적으로 영상을 편집했다고 반발했다.

장제원 의원(새누리당)이 2일 아침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날 표창원 의원(더불어민주당)이 1일 국회에서 있었던 자유발언에서 공식사과 한데에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장제원 의원 역시 "저 또한 저 또한 격앙된 감정을 삭이지 못하고 안행위에서의 모습과 SNS상에서의 공방등 좋지 못한 모습을 보인 점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장제원 의원은 이어 "평소 같은 상임위에서 활동하며 방송 등에서 자주 만나 토론하고 얘기해 온 동료 표창원 의원의 사과에 대해 저 또한 감정적으로 대응한 점에 대해 미안한 마음 밝힙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장제원 의원은 "표창원 의원이 가진 이 정국에 대한 분노와 정국수습의지에 대해서는 존중합니다만 SNS에 올린 명단은 삭제할 것을 진심으로 충고합니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jangjaewon_02
(Photo :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장제원 의원이 자신의 SNS를 통해 표창원 트위터에 올라온 삿대질 영상에 반박하며 표 의원 역시 삿대질을 했다고 주장했다.

장제원 의원은 "모든 의원님들이 한 분 한 분 자신의 철학과 소신에 따라 표결하고 그 표결에 대한 책임을 스스로 지면 됩니다"라며 "누가 눈치를 봤는지, 누가 표결에 참여하지 않았는지에 대한 평가는 국민들이 하실 겁니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장제원 의원은 "표의원과 똑같은 권리를 가진 다른의원님들을 자신의 잣대로 평가하고 재단하고 재판하는 형식 말고, 표의원이 가진 놀라운 언변, 탄탄한 논리와 정의감으로 틴핵참여, 탄핵찬성에 대한 여론형성과 설득작업을 표결에 들어가는 마지막 1초까지 하는 형식이 맞습니다. 저도 그렇게 할 겁니다"라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국논평] 국민은 힘들다, 어서 내려오라

3일 저녁 서울 도심 거리는 촛불의 물결이었습니다. 촛불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은 온갖 불편을 마다하지 않고 집회에 참여했는데요, 실로 무서운 정치가 호랑이 보다

많이 본 기사

서광선 명예교수 “박근혜 게이트의 주범은 한국교회”

"우리 한국교회, 특히 장로교 통합교회는 그동안 너무도 개인의 믿음만 강조하고 개교회 성장, 교인 늘리기에만 정신을 썼습니다. 정교분리 원칙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