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WCC, 가톨릭-루터교 종교개혁기념행사 동참 높이 평가
교회 연합은 교회와 세상을 위한 희망의 표지

입력 Dec 02, 2016 04:23 PM KST
가톨릭 루터교 공동 성체
(Photo : © Mikael Ringlander/Church of Sweden)
▲종교개혁기념행사에 가톨릭과 루터교 성직자들이 동참했다.

지난 주 중국에서 개최된 세계교회협의회(WCC) 실행위원회는 프란시스 교황과 무닙 유난 세계루터교연맹(LWF) 총재가 11월28일(월) 공동으로 거행한 예식을 에큐메니칼 책자 "갈등에서 성찬의 자리로"에 나타난 헌신과 공생의 길이라고 평가했다. 로마가톨릭과 루터교가 종교개혁500주년 기념행사에 동참한 것이다.

기념행사는 순례 동참의 정신으로 준비되어 추진됐다. "과거 분열의 책임을 인정하고 복음을 현재 서로 공유한 일이 예수 그리스도를 함께 따르려는 겸손과 헌신의 마음으로 진행됐다. 교회들이 서로에 대해 개방하며 하나님께서 연합하도록 이끄시는 대로 따른 것은 교회와 세상을 위한 희망의 표지가 된다." 이는 WCC가 강조해온 정의와 평화의 순례에 동참하는 일인 것이다.

"우리는 여러분들이 공동 기도를 올리고 성찬식을 함께 거행한 일이 우리의 순례가 새로운 양식과 의미를 찾았음을 가시적으로 보여준다고 생각한다."

또한 WCC 실행위는 종교개혁의 정신을 현재에 새롭게 할 필요가 여전히 존재한다는 사실도 인정했다. "인간의 죄성에 대해 책임 있는 방식으로 접근해야 할 동기는 너무나 많다. 그리고 탐욕으로부터, 폭력과 부정한 행위로부터 진정한 회개를 모색해야 한다. 하나님의 정의와 평화를 인식하고 이것에 고무될 때 우리는 우리의 에큐메니칼 순례를 함께 지속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기사출처: http://www.oikoumene.org/en/press-centre/news/wcc-executive-committee-commends-reformation-dialogue

오피니언

기고

[기고] 그가 살아났다 무덤의 옷을 벗겨라!

예수께서는 죽음을 이긴 능력을 갖고 계신다. 나사로를 죽은 자들 가운데서 살리셨을 뿐만 아니라 그분 자신도 부활하셨다. 그분은 우리에게 생명을 주기 위해서 오

많이 본 기사

문재인 동성애 모호한 입장...보수 개신교 의식했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5일 치러진 4차 TV토론에서 동성애 문제에 대해 모호한 입장을 취하다가 심상정 정의당 후보에게 지적을 받았다.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