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WCC, 시리아 알레포 공습 중지 촉구

입력 Dec 09, 2016 12:25 PM KST
시리아 알레포 공습 탈출
(Photo : © Sean Hawkey/WCC)
▲시리아 알레포 주민들은 공습 때문에 공포에 떨며 대열을 이루어 탈출하고 있다.

세계교회협의회(WCC) 총무 울라프 트베이트 목사는 12월4일(일) 성명을 발표하고 시리아 알레포에 대한 공습과 폭격을 즉시 중지할 것을 촉구했다. 최근 알레포에서 격화된 내분으로 수천 명의 주민들이 도시를 탈출하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었다.

"아이들이 이런 식으로 희생자가 되는 현실을 받아들일 수 없다. 격화되는 갈등의 와중에 알레포에 갇힌 수천 명의 민간인들에게 닥친 경악스러운 상황이 심각하게 우려스럽다. 교회로서 우리는 하나님의 형상으로 창조된 모든 인간의 존엄성을 충분히 존중할 것을 요구한다.

"굶주림, 생명에 대한 위협, 가정의 파괴, 안전과 의료의 결핍, 원조를 받으러 갈 수 없는 여건 등 때문에 주민들은 이제껏 겪어보지 못했던 고통을 강요받고 있다.

"우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여하한 정치적 일정이라도 뒤로 미루고 시리아 민간인들의 안전과 안정에 실제적으로 집중해줄 것을 요청한다. 위기에 처한 수천 명의 인명을 보호하는 것보다 더 우선해야 할 일은 없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인도주의적 의무를 우선하고 갈등의 모든 당사자들이 모든 민간인들과 민간 시설물들을 존중하고 보호해야 한다는 유엔 헌장의 정신을 실천하도록 조처해야 한다. 안전하고 즉각적이며 방해받지 않는 인도주의적 접근을 허용해야 한다. 그리고 시리아 전역에서 벌어지는 야수적인 포위공격도 종식되어야 한다."

기사출처: http://www.oikoumene.org/en/press-centre/news/wcc-urges-immediate-focus-on-safety-security-in-aleppo

오피니언

일반

아멘과 할렐루야의 타락

"내가 어릴 때 다닌 교회에서는 예배 시간에 할렐루야나 아멘 등을 거의 외치지 않았다. 1973년 빌리그래함 여의도 집회 설교를 보아도 아멘이나 할렐루야가 없다. 모..

많이 본 기사

예장통합 총회재판국, 명성교회 세습 논란 종지부 찍을까?

명성교회 세습 논란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예장통합 총회재판국 모임이 16일 오전부터 지금까지(오후 5시 기준) 열리고 있습니다. 현장엔 취재진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