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독교인들이 한 번쯤 생각해 볼 표현 5가지

입력 Dec 13, 2016 09:32 AM KST
voice
(Photo : ⓒpexel)
▲기독교인들이 한 번쯤 생각해 볼 표현 5가지

기독교인이 한 번쯤 생각해 볼 표현이 있다면 무엇일까? 비기독교인들은 알아들을 수 없는 그들만의 용어, 표현이라면 그 집단군에 자연스럽게 포함시켜도 좋을 법하다. 소통의 장애를 일으킬지 모르기 때문이다. 대중들은 기독교인들끼리 사용하는 용어나 어투를 가르켜 '크리스처니즈'(Christianese)라고 부른다.

이러한 용어나 어투는 다른 이들과 신앙을 나누며 이를 세워갈 때는 매우 유용하고 도움이 되지만, 이러한 용어의 도움을 전혀 받지 못하거나 생각만큼 많은 도움을 받지 못하는 이들도 있다.

언어와 표현들은 생각을 소통하기 위한 매우 중요한 방식이며 확산될 필요가 있다. 그러나 우리가 주변 사람들에게 어떤 영향력을 끼치는지에 대한 고민없이 이러한 표현들을 사용할 경우, 위험할 수 있다.

나누고자 하는 이러한 표현들이 다 나쁜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들이 잘못된 상황에서 사용될 때, 오히려 더 나빠질 수 있다. 우리가 주의해서 써야 할 '기독교적 표현들'은 다음과 같다.

1. 돕지 않는 것에 대한 변명으로 '누군가를 위해 기도한다'고 말한다.

물론 의심할 바 없이 많은 기도를 한다. 그러나 일부 기독교인들에게는 '기도하겠다'는 말이 실제적으로 돕지 않는데 대한 변명이 되었다. 그렇다. 우리는 끊임없이 형제·자매들을 위해 기도해야 한다. 그러나 하나님은 또한 우리에게 항상 너그러울 것을 말씀하신다. 여러분이 조금 더 줄 수 있을 때에 단순히 기도만 하지 말라.

2. "기독교는 종교가 아니다."

모든 시대마다 율법주의는 문제가 됐다. 이에 대해 일부 기독교인들은 '기독교는 규칙과 전통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주장하면서 반대한다. 그러나 이는 사실이 아니다. 기독교는 단순히 명령을 따르는 것 이상이지만, 하나님께서는 여전히 우리가 당신의 계명에 순종하고 당신의 길을 따르길 요구하신다.

3. "삶을 함께 한다."

교제와 함께 살아가는 것은 우리가 교회 공동체로부터 얻을 수 있는 위대한 특권이다. 그러나 또한 이를 지나치게 의지하게 될 수 있다. 때로는 우리가 함께 삶을 살아가기에 너무 바빠서 생명의 근원이 되고, 이 세계의 어둠을 밝히는 빛이 되기를 그만두기도 한다. 주위에는 여러분의 빛이 필요한 이들이 있다. 우리가 너무 배타적이 되기 전에, 다른 이들에게도 그리스도를 아는 특권을 나눠주어야 한다.

4. "하나님께서는 그분의 의지에 따라 모든 것을 이루신다."

하나님께서는 모든 것을 합력하여 선을 이루신다(롬 8:28). 그러나 이 말씀이 하나님께서 모든 일을 일으키신다는 뜻은 아니다. 하나님은 인류가 죄짓는 것을 원치 않으셨고, 사망이 왕노릇하는 것을 원치 않으신다. 결정적으로 사람들이 지옥가는 걸 원치 않으신다. 그러나 인간은 자유 의지가 있고, 또한 반드시 옳은 선택을 해야한다.

5. "나는 누구누구의 제자이다."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많은 이들을 제자 삼으라고 명령하셨을 때,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하라(마 28:19)"고 말씀하셨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우리를 따르는 제자들이 아닌 예수 그리스도를 따르는 제자들을 양육하길 원하신다. 우리는 그리스도를 제외한 어느 누구의 제자도 아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따르고 다른 누구도 따르지 않는다.

오피니언

칼럼

[김기석 칼럼] 로댕의 '대성당'

"마주보고 있는, 서로를 향해 기울어진 두 개의 오른손이 빚어낸 공간이 참 아늑해 보입니다. 손처럼 표정이 풍부한 게 또 있을까요? 노동하는 손, 기도하는 손, 어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