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장 “성 정의 실현을 위한 이야기 마당”
교회 안팎 성차별문화 돌아보고 대안 모색할 방침

입력 Dec 21, 2016 05:07 PM KST
genderjustice
(Photo : ⓒ 기장 양성평등위원회)
기장 양성평등위원회는 오는 22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교회 안팎 성차별문화를 생각한다’를 주제로 “성 정의(Gender Justice) 실현을 위한 이야기 마당”을 진행한다.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 총회 양성평등위원회(위원장 이문숙 목사)는 오는 22일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교회 안팎 성차별문화를 생각한다'를 주제로 "성 정의(Gender Justice) 실현을 위한 이야기 마당"을 진행한다.

양성평등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양성평등교육의 일환으로 교회와 사회에서 벌어지는 성차별 문화에 대해 자유롭게 토론하는 이야기마당"이라며 "성차별과 성폭력, 특히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여성혐오 등에 대한 생각을 나누고, 이를 통해 우리 사회와 교회의 성차별 문화를 돌아보고 대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취지를 밝혔다.

세부 일정은 아래와 같다.

▪ 1부 - 이야기 마당
사회 : 이문숙 목사(총회 양성평등위원장)
- 특별초대손님 : 김희은 선생(여성사회교육원 원장)
- 노래 손님 : 이정기 밴드(분당한신교회 부목사, 청년외침)
- 이야기 손님 1 : 박해린 전도사(한신대 신학과 여학생회 폭력사태대책위원회)- 이야기 손님 2 : 이명순 장로(여신도회 전국연합회 회장)- 이야기 손님 3 : 허준혁 목사(들꽃향린교회 부목사)

▪ 2부 - 공동식사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서적 아나뱁티스트운동의 태동과

필자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하여 관료후원적 종교개혁가들에 가려진 초창기 성서적 아나뱁티스트들의 개혁적 활동에 주목하면서 이들이 태동하게 된 과정과 그

많이 본 기사

[현장] 삭발하는 한신대 신학생들

8일 한신대 신학전공 학생 3명이 학내민주화를 요구하며 삭발·단식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습니다. 12학번 정동준씨, 15학번 진유경씨, 16학번 김강토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