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포토] 고 구애련 선교사, 연세대에 장학금 기탁

입력 Dec 21, 2016 05:07 PM KST
current
(Photo : ⓒ 연세대 연합신학대학원)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는 지난 14일 고 구애련 선교사의 유언에 따라 장학금을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에 전달했다. 사진 왼쪽은 캐서린 크리스티 캐나다 연합교회 파송선교사, 오른 쪽은 연세대 김용학 총장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기장, 총회장 권오륜 목사)는 지난 14일 고 구애련 선교사의 유언에 따라 장학금을 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원장 유영권)에 전달했다.

캐나다 출신인 고 구애련 선교사(본명 Marion Current)는 1959년 캐나다연합교회에서 기장에 파송된 후 37년 동안 한국에서 머무르면서 물리치료 및 재활의학 분야에 씨앗을 뿌렸다. 또 1981년부터 1997년까지 연세대 보건학과와 재활학과 교수를 지냈다.

재직했던 연세대에 애정과 관심이 지극해 재산 중 일부를 연세대 원주캠퍼스와 서울캠퍼스 연합신학대학원에 달라는 유언을 남겼다. 이번 장학금 전달은 고인의 유언을 따른 것이다.

장학금은 캐나다 연합교회 파송 선교사인 캐서린 크리스티 목사가 전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그리스도인으로서 살아가기

우리 그리스도인의 삶에서 최우선적으로 필요한 것은 하나님과의 교제이다. 하나님과 교제할 때 우리는 아버지 하나님의 마음과 그 사랑에 접근할 수 있다. 그래서

많이 본 기사

이낙연 국무총리, 교단장들 만나 "동성혼은 시기상조"

이낙연 국무총리가 개신교 주요 교단을 대표하는 교단장들과의 만남에서 "동성혼 개헌은 시기상조"라고 밝혔다고 국민일보가 17일 보도했다. 보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