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예수님은 성탄절을 싫어하는 사람들을 위해 오셨다
스티븐 알트로그(Stephen Altrogge)

입력 Dec 22, 2016 12:20 PM KST
성탄
(Photo : ⓒ Pixabay.com)
▲성탄은 어두운 세상에 빛을 비추는 사건이다.

나를 오해하지는 마시라. 나는 정말로 성탄절을 좋아한다. 나는 가족과 함께 선물을 나누고서 성탄트리 주위에 둘러 앉아 TV에서 성탄특집 프로그램을 시청하는 것을 좋아한다. 성탄절에 눈이 오면 나는 행복하다. 나는 감미롭게 장식된 집들을 보는 것을 좋아한다. 아니, 몇몇 성탄절 음악은 진짜로 좋아한다.

하지만, 성탄절은 나의 우울한 면을 또한 자주 드러낸다. 성탄절에 나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가정 중의 한 가정을 떠올린다. 아버지가 암 때문에 돌아가신 가정이었다. 또한 여러 해를 기다렸는데 여전히 독신인 사람들 몇몇도 기억에 떠오른다. 내 여동생도 생각난다. 그녀는 차도가 보이지 않는 편두통 때문에 여러 해 동안 시달리고 있다. 나 또한 급격한 불안증세가 있다는 것도 기억한다.

성탄트리가 걷히고 선물 포장지가 치워지고 음악이 꺼지고 에그녹(달걀음료)의 잔들이 씻겨진 뒤에도, 모든 문제는 그대로 남아 있다. 나는 우리가 성탄절에 그토록 애착을 갖는 이유들 중의 하나가 그 때가 되면 우리의 문제를 잠시나마 잊을 수 있게 되는 것 때문이 아닌가 생각한다. 짧은 며칠 동안이지만 모든 것들이 정상인 것처럼 보인다. 우리는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기대하기도 하는데, 그것은 눈이 모든 진창과 쓰레기들을 덮어버리기 때문이다.

성탄절의 우울함에 대해 관심을 갖는 것은 내가 예수님께 정말로 감사하는 이유들 중의 하나이다. 그 이유는 다소 "예수가 성탄절의 주인"이기 때문에라기보다 "예수가 거룩한 전사"이기 때문이다.

오늘 아침 나는 마태복음 8-9장을 읽고 있었다. 이 2장 안에서 예수님께서는 한센씨병 환자를 치료하시고 백부장의 하인을 고치시고 베드로의 장모를 낫게 하신 뒤, 폭풍을 잠재우시고 두 명의 광인들로부터 악귀를 쫓아내시고 중풍병자를 고치시고 죽은 소녀를 살리시고 두 명의 맹인을 고치시며 말 못하는 사람을 치료하신다. <복음개혁성경>의 주석에는 이렇게 논평이 실려 있다:

예수께서 어디를 가시든 그곳에 하나님의 통치를 보여주신다. 하나님이 통치하는 곳에서는 그분께 반역하는 우주의 불가시적 세력들이 추방되고 무력해져서 누구에게든 치명적인 피해를 끼치지 못하게 된다.... 믿는 자들이 그리스도와 연합하게 되면, 그들은 그리스도께서 악에 대해서 거두신 승리를 공유할 수 있다.

이것이 성탄절의 진정한 의미이다. 예수님께서 어디로 가시든, 거기에는 하나님의 통치가 임한다! 성탄절은 궁극적으로 하나님의 나라가 이 슬프고 찢기고 죄로 상해버린 세상에 오시는 것이다. 성탄절은 궁극적으로 한 아기가 자라서 강력한 전사, 사탄을 쳐부수고 슬픔을 제거하며 죽음을 몰아내고 성탄절이 언제나 지속되어 겨울이 결코 오지 않도록 조처할 전사와 관계되어 있다.

자세히 들어보라. 잠깐만이라도 성탄절 캐롤과 TV광고를 꺼버리라. 천천히 바스러지고 깨지는 소리가 들리지 않는가? 사탄의 두개골이 우리 구세주의 발아래서 서서히 짖이겨 지는 소리이다. 현재 우리는 힘들다. 현재 우리는 암과 편두통과 불안과 독신의 외로움과 슬픔과 고독과 빈곤을 경험하고 있다. 현재 우리는 죄와 사탄과 육체의 소욕 때문에 더럽혀져 있다. 하지만 항상 그런 것은 아니다.

궁극적으로 성탄절은 성탄절을 싫어하는 사람들에게 최고의 희망을 주어야 한다. 그런데 세상은 언제나 이런 식으로 흘러가지는 않을 것이다. 요한일서 3장8절에서 이른 대로, "하나님의 아들이 나타나신 것은 마귀의 일을 멸하려 하심이라." 매우 희망찬 말이다. 성탄절은 전쟁을 축하하는 것이다! 예수님께서 친히 사탄에게 선전포고를 하시는 것이다. 그분은 사악한 존재의 모든 일들을 파괴하러 오셨다. 그분은 눈물을 닦아내고 상한 몸들을 치료하며 절망한 가슴에 힘을 주고 두려움을 몰아내며 고독을 벗겨버리기 위해 오셨다.

지금 우울한가? 용기를 가지라. 예수님은 성탄절을 싫어하는 사람들을 위해 오신 분이시다.

기사출처: http://www.biblestudytools.com/blogs/stephen-altrogge/jesus-is-for-people-who-hate-christmas.html

오피니언

칼럼

[김기석 칼럼] 지거 쾨더의 '너희는 나에게 먹을 것을 주었다'

"<너희가 나에게 먹을 것을 주었다>는 마태복음 25장에 나오는 최후의 심판 이야기를 소재로 하고 있습니다. 최후의 심판 날 구원받을 자와 그렇지 못한 자를 가를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