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베리타스

[기고] 예수는 어떻게 부와 명예를 추구하지 않으셨나?
팀 브리스터(Tim Brister)

입력 Dec 28, 2016 04:49 PM KST
anglicanchurch_02
(Photo : ⓒ베리타스 DB)
▲대한성공회 주교좌성당 사제관 앞 기도처에 서 있는 고난 받는 예수상.

오늘날 복음주의는 명사들의 문화와 번영신학에서도 발견될 수 있기 때문에 복음과 번영은 주요하게 갈등하는 요소들로 비친다. 이런 관점에서 볼 때, 헨리 스쿠걸의 『인간의 영혼을 입으신 하나님의 삶』은 통찰력이 돋보이고 설득력이 있다.

예수님은 엄청난 수의 물고기가 제자들의 그물에 잡히도록 하셨고 성전세를 물고기로부터 얻어내게 하신 분이므로 쉽사리 이 세상에서 가장 부유한 인간이 될 수 있었다. 아니, 돈이 없더라도 시저를 권좌에서 밀어냈을 만큼 강력한 군대를 유지하실 수도 있었고, 떡 몇 덩어리와 물고기 몇 마리로 수천 명을 먹이신 일을 여러 번 실행하실 수도 있었다. 그러나 그분은 이 세상의 즐거움을 얼마나 작게 평가하셨는지, "여우도 굴이 있고 공중의 새도 거처가 있으되 인자는 머리 둘 곳이 없다"고 하실 정도로 너무 가난하고 초라한 형편에서 살기로 결정하셨다. 그분은 왕궁을 들락거리지 않았고 지인들에게 영향을 끼치려고 하지도 않았으며 유력인사들과 사귀지도 않았다. 그저 목수의 아들로 알려진 대로 곁에 어부들이나 여타 가난한 사람들을 친구로 두었고 그렇게 초라한 여건에 맞추어 사셨다.

우리는 예수께서 하실 수 있으나 하지 않으셨던 많은 일들, 그리고 예수께서 실제로 하지 않으셨던 너무 많은 일들을 하려고 바둥거리다가 성취하지 못하는 삶을 살아갈 수 있다. 만일 우리가 제자로서의 삶을 살려고 하면서 그리스도와 일치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면 (그분의 말씀뿐만 아니라) 그분의 행적에 익숙해지는 것이 그 과정에서 매우 중요한 절차일 것이다. 이것은 누군가가 말한 대로 빈곤한 삶에 대한 소명이 아니라 제자로서의 삶에 대한 소명이다. 자기 십자가를 지고 예수를 따름으로써 자신에 대해 죽는 삶 속에 예수의 삶이 드러나게 되도록 살게 하는 소명인 것이다.

기사출처: http://www.biblestudytools.com/blogs/tim-brister/how-jesus-did-not-pursue-celebrity-and-prosperity.html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기독교기업은 이익창출을 포

이랜드파크가 저지른 부당행위가 여론의 질타를 받는 보도를 접하면서 성도들은 허탈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자본주의 사회를 살아가면서 기독교인이기 때문에 이익

많이 본 기사

"하나님 믿는 대통령 뽑자? 어쩌면 가장 무식한 말"

만나교회 김병삼 목사가 그리스도인들이 대통령 선거를 치르는 과정에서 대통령을 선택하는 기준이 무엇인지를 되물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통상적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