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2016년 대중문화, 수많은 별들이 지다
데이빗 보위, 알란 릭만, 조지 마이클 등 팬과 작별

입력 Dec 28, 2016 08:31 PM KST
carriefisher
(Photo : Ⓒ 스타워즈 공식 페이스북)
2016년엔 유난히 많은 스타들이 팬들의 곁을 떠났다. <스타워즈> 오리지널에서 레아 공주를 연기한 캐리 피셔도 60세를 일기로 숨을 거뒀다.

대중문화계의 2016년은 슬픔으로 기억될 듯 하다. 올핸 실로 많은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 팝스타, 배우, 저명 학자가 우리 곁을 떠났다.

먼저 글램 록의 대명사 데이빗 보위가 1월 숨졌다. 같은 달 <다이 하드>, <헤리포터> 시리즈의 세베루스 스네이프 교수 역으로 한국 팬에게도 친숙한 배우 알란 릭만도 암으로 유명을 달리했다. 4월엔 미국 출신의 가수겸 배우 프린스가 사망했다. 그의 사인은 마약성 진통제 ‘펜타닐'의 오용으로 알려졌다. 한편 <스타트랙 - 더 비기닝>, <터미네이터 - 미래전쟁의 시작>, <비버>에 출연한 러시아 출신 배우 안톤 옐친은 교통사고로 요절했다. 학계에서도 부고가 잇달았다. 이탈리아 출신의 기호학자이자 소설 <푸코의 추>, <장미의 이름>의 작가 움베르토 에코, <제3의 물결>, <권력이동>으로 유명한 미래학자 앨빈 토플러 등이 독자들과 작별했다.

부고는 연말에까지 이어졌다. 듀오 ‘왬'과 솔로 앨범 ‘Faith'의 슈퍼스타 조지 마이클, 그리고 <스타워즈> 오리지널에서 레아 공주 역을 맡은 배우 캐리 피셔의 사망소식이 전해진 것이다. 특히 조지 마이클은 성탄절에 세상을 떠나 팬들의 마음을 더욱 아프게 했다. 캐리 피셔 역시 지난 해 개봉한 <스타워즈 - 깨어난 포스>에서 해리슨 포드와 호흡을 맞춘 데 이어 올해 개봉한 <스타워즈 - 로그 원>에서 CG로 옛 모습을 선보여 팬들의 향수를 자극했었다.

2016년판 <고스트버스터즈>를 연출한 폴 페이그 감독은 자신의 트위터에 "2016년은 끝났다. 더 이상 우리들의 영웅들을 데려가지 마라"며 스타들의 잇단 죽음을 애도했다.

오피니언

기고

샬롬나비, 법무부 제3차 국가인권정책기본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은 법무부 제3차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NAP)에 대한 논평을 발표하고, NAP에 동성애자 차별금지 조항을 넣는 것에 반대 의사를 표명하면서 NAP가

많이 본 기사

오현 스님 입적에 문 대통령 "주머니에 용돈 찔러주신 분"

오현 스님 입적 소식에 문재인 대통령이 오현 스님을 추모하는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27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불가에서 '마지막 무애도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