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베리타스

부산 동구청 “많은 시민에게 사죄”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강제철거에 사과 표명

입력 Dec 30, 2016 05:06 PM KST
comfort
(Photo : ⓒ 박철 목사 제공)
30일 부산 동구청 박삼석 구청장(맨 오른쪽)이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입장을 밝혔다.

28일 부산 주재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하고 이를 막으려던 시민을 연행한 사건에 대해 부산 동구청이 사과 입장을 밝혔다. 부산 동구청은 소녀상 철거에 항의하는 시민들의 전화가 폭주해 한때 업무가 마비되기도 했다.

박삼석 동구청장은 30일 기자회견을 열어 "많은 시민에게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영사관 앞에 소녀상을 설치한다면 막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철거했던 소녀상도 돌려줬다. 부산 동구청은 또 31일 예정된 제막식에서 경찰병력을 배치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경찰에 연행됐다 풀려난 박철 목사는 "백기투항이나 다름없는 성과"라면서 "오늘은 부산시민 승리의 날이다. 이 땅의 민주주의는 더욱 고양될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당신은 예수님을 위해 어떤 위험을

룻은 나오미의 말을 듣고 당시로서는 생명을 건 모험을 했다. 우리는 오늘날 예수님을 위해 무슨 위험을 감수할 각오가 되어 있는가? 선교사가 될 각오를 하지는 못하

많이 본 기사

목회자 사모를 보호해주는 방법 5가지

영국 기독교신문 크리스천투데이의 패트릭 마빌로그(Patrick Mabilog)는 최근 "목회자 사모를 사역의 압력으로부터 보호해주는 5가지 방법(5 ways to protect a 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