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부산 동구청 “많은 시민에게 사죄”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강제철거에 사과 표명

입력 Dec 30, 2016 05:06 PM KST
comfort
(Photo : ⓒ 박철 목사 제공)
30일 부산 동구청 박삼석 구청장(맨 오른쪽)이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입장을 밝혔다.

28일 부산 주재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하고 이를 막으려던 시민을 연행한 사건에 대해 부산 동구청이 사과 입장을 밝혔다. 부산 동구청은 소녀상 철거에 항의하는 시민들의 전화가 폭주해 한때 업무가 마비되기도 했다.

박삼석 동구청장은 30일 기자회견을 열어 "많은 시민에게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영사관 앞에 소녀상을 설치한다면 막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철거했던 소녀상도 돌려줬다. 부산 동구청은 또 31일 예정된 제막식에서 경찰병력을 배치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경찰에 연행됐다 풀려난 박철 목사는 "백기투항이나 다름없는 성과"라면서 "오늘은 부산시민 승리의 날이다. 이 땅의 민주주의는 더욱 고양될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경이 말하는 성령뱁티즘(Spirit Baptis

한국교회에서는 적지 않은 그리스도인들이 "성령으로 뱁티즘을 받는다"는 말의 의미를 잘못 이해하고 있다. 어떤 이들은 자신이 "성령으로 뱁티즘을 받았노라"고 하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병들대로 병든 신학교, 나아질 기미가 없다

교단을 막론하고 신학교가 크고 작은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엔 신학교 총장이 학교에 용역을 끌어들이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