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구세군 자선냄비, 탄핵정국 와중에도 더 걷혔다
2016년 거리 모금 종료, 전년 대비 5억 여원 더 모금돼

입력 Jan 02, 2017 05:10 PM KST
salvation
(Photo : ⓒ 구세군 보도자료 화면갈무리 )
구세군 자선냄비 모금은 탄핵 정국의 와중에 전년도에 비해 5억 여 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구세군(사령관 김필수)은 2016년 자선냄비 모금액이 전년 대비 5억 여원 늘어났다고 밝혔다. 구세군에 따르면 2016년 11월14일부터 12월31일까지 자선냄비 모금액은 총 77억 4천 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5년 동기 대비 7.2%(5억 1천 만원) 증가한 액수다.

구세군 측은 "2016 자선냄비 집중모금 기간 불어 닥친 탄핵 정국의 소용돌이는 자선냄비 거리모금에도 영향을 미쳐 전년도에 비해 약간 저조한 모습을 보였으나, 기업과 단체의 온정이 모아져 전체적인 모금은 다소 늘어났다"고 밝혔다.

구세군은 자선냄비 성금을 2017년 12월 31일까지 사회복지시설을 포함해, 전국적으로 소외계층을 돌보는 일에 쓸 예정이다. 또 온라인 혹은 후원문의를 통한 성금접수는 계속 이어진다.

구세군자선냄비본부 신재국 사무총장은 "나눔을 통한 이웃사랑 실천을 위해 지난 100년간 그렇게 해왔듯이 앞으로도 정직과 신뢰를 최우선으로 하며 소외된 이웃을 섬기는 일에 국민들과 함께 하겠다"며 자선냄비에 대한 변함없는 신뢰와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평양 봉수교회 앞뜰에서 촛불예배를

촛불 시민혁명으로 민주주의의 새 기원을 이룬 지금 평화통일을 위한 과정도 준비하여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를 바라는 기대를 담은 평화통일 칼럼글입니다.

많이 본 기사

성락교회 사태 본질은? 김기동 목사 X파일이란...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이 원로목사의 담임목사 복귀로 분란에 휩싸인 성락교회 원로 김기동 목사의 X-파일 의혹의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