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해직 언론인들의 분투기 <7년, 그들이 없는 언론> 공개
“현장 기자들의 해고로 대한민국 언론인 위상 흔들려”

입력 Jan 04, 2017 08:15 AM KST
journal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2일 오후 서울 왕십리CGV에서는 연출자인 김진혁 감독, 최승호 뉴스타파PD, 노종면 전 YTN 노조위원장, 조승호, 현덕수 전 YTN 기자, 고영재 프로듀서(왼쪽부터) 등이 참석한 가운데 <7년, 그들이 없는 언론> 시사회 및 기자 간담회가 진행됐다.

YTN, MBC에서 해직된 언론인들의 복직 투쟁과정을 그린 다큐멘터리 <7년, 그들이 없는 언론>이 3일 언론에 공개됐다. 이날 서울 왕십리CGV에서는 연출자인 김진혁 감독, 노종면 전 YTN 노조위원장, 최승호 뉴스타파PD, 조승호, 현덕수 전 YTN 기자, 고영재 프로듀서 등이 참석한 가운데 <7년, 그들이 없는 언론> 시사회 및 기자 간담회가 진행됐다.

영화의 주인공들은 이명박 정부의 방송 장악에 맞서 투쟁하다 해직된 언론인들이다. 공정방송을 지키려는 언론인들의 싸움은 그야말로 눈물겹다. 때론 용역에 가로막히고, 때론 거리에 나서고, 또 때론 법정 공방에 희비가 엇갈린다. 영화는 이들의 투쟁 광경을 담은 영상들과 영상 속 주역들의 심경 고백으로 이뤄져 있다.

연출자인 김진혁 감독은 "이 영화의 연출을 맡은 후 그 영상들을 하나씩 살펴보면서 울컥하는 감정을 누르기가 매우 힘들었다. 이렇게 처절하게 싸웠는지 미처 몰랐기 때문이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한 사람, 한 사람의 이야기는 울림이 있다. 그러나 일반 관객들은 2008년부터 시작된 언론장악이라는 큰 틀 안에서 이들의 이야기가 어디에 꽂혀 있는지 이해하기 어려울 것이다. (관객들이) 이들이 꽂힌 지점을 찾아 ‘아 다 연결돼 있구나' 하고 느꼈으면 하는 기조를 갖고 작업했다"고 덧붙였다.

journal
(Photo : )
2일 오후 서울 왕십리CGV에서 <7년, 그들이 없는 언론> 시사회 및 기자 간담회가 진행된 가운데 노종면 전 YTN 노조위원장(오른 쪽)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최승호 <뉴스타파> 앵커.

간담회에 참석한 해고 언론인들은 이 영화가 단순히 특정 언론사 소속 언론인의 이야기라기 보다 대한민국 언론 전체에 관한 이야기라고 입을 모았다. 최승호 <뉴스타파> 앵커의 말이다.

"우리 사회의 문제점을 본대로, 느낀대로 기사와 프로그램대로 만들려고 했는데 그것이 자신들의 이익에 반한다고 생각하는 세력들이 우리들을 잘라 냈다. 우리들이 현직에서 해고된 이후 우리만 아니라 대한민국 모든 언론인들의 지위가 흔들렸다고 생각한다. 모든 언론인들이 언제나 해고될 수 있다는 불안에 떨어야 하는 처지로 전락했다는 말이다. 그 결과가 세월호다. 세월호 당시 대부분의 언론들이 정부가 주는 보도자료를 그대로 읽다시피 보도했다."

YTN 노종면 전 노조위원장 역시 "저희만 해고 당한게 아니라 대한민국 언론이 해고 당한 것이라 생각한다. 우리가 대단해서 우리가 겪은 사건을 상징화 한 것이 아니라 실제로 그렇다"는 견해를 내비쳤다.

오는 12일 개봉.

오피니언

일반

[기고] 팔레스타인, '지붕 없는 감옥'

이스라엘에 의해 점령된 팔레스타인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말 그대로 거대한 ‘지붕 없는 감옥’에 살고 있었다. 그리고 특히, 팔레스타인 기독교인들은 세계의 많은

많이 본 기사

“교회는 혐오의 총칼에 맞서는 최후의 보루입니다”

아무래도 각 교단 총회의 화두는 '성소수자 혐오와 배제'로 요약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예장통합이 먼저 성소수자 및 옹호자의 신학교 입학과 교회 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