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비와이, 꿈은 이루어진다...수입은 "주님과 9대 1"

입력 Jan 04, 2017 01:45 PM KST
by_01
(Photo : ⓒ비와이 페이스북)
▲‘지저스웨거’ 비와이의 공연 모습.

신앙+힙합으로 똘똘 뭉쳐진 경건한 랩퍼 비와이(이병윤)가 지난 3일 밤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과의 인터뷰에서 "쇼미더머니4에서 떨어진 것이 신의 계획이었던 것 같다"고 밝혀 주목을 받았다.

비와이는 이날 인터뷰에서 "평소 지드래곤(GD)을 동경해 YG엔터테인먼트의 오디션도 보았다. 하지만 모두 떨어졌다. (오디션 등에서도) 카메라는 소속사가 있거나 잘생긴 참가자들을 더 주목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특히 수입을 묻는 질문에 비와이는 "월로 치면 20배는 는 것 같다. 주님과 9대1"이라고 말하며 재치있게 자신의 신앙을 표현하기도 했다.

비와이는 또 미국에 진출해 그래미상을 받겠다는 포부를 밝히면서 "이런 말을 하면 주위에서 의심들을 하는데, 5년 전 힙합으로 성공하겠다고 했을 때도 같은 반응이었다"며 "그러므로 (꿈은) 이루어진다"고 당당하게 밝혔다.

그런 그에게 제작진이 "그런 자신감은 대체 어디서 나오냐"고 묻자 비와이는 "실력, 존재감, 다름"이라고 자신있게 답했다. 끝으로 비와이는 "2016년에는 라이징스타로 찾아뵈었지만 2017년에는 톱스타로 찾아뵙겠다"면서 "진짜는 모두가 알아보는 법"이라는 말로 인터뷰를 마무리 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자수첩] 병들대로 병든 신학교, 나아질

교단을 막론하고 신학교가 크고 작은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엔 신학교 총장이 학교에 용역을 끌어들이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이런 신학교의 위

많이 본 기사

[기자수첩] 김하나 목사 청빙 최종판단, 남북 정상회담 이후로 미루자

"우리 세대 두 번 다시 찾아오지 않을 중요한 순간이다. 한반도 정세가 신기원으로 접어드는 이 시기, 잠시 숨을 고르고 남북·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