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베리타스

종자연, ‘한국정치의 종교과잉을 진단한다’
“한국 정치의 종교과잉 현상, 공론화 필요”

입력 Jan 04, 2017 10:26 PM KST
religion
(Photo : Ⓒ 종교자유정책연구원 )
▲종교자유정책연구원은 오는 11일 오후 서울 장충동 만해NGO교육센터에서 집담회 ‘한국정치의 정교과잉을 진단한다’를 주관한다.

종교자유정책연구원(종자연, 박광서 대표)은 오는 11일 오후 서울 장충동 만해NGO교육센터에서 집담회 ‘한국정치의 정교과잉을 진단한다'를 주관한다.

종자연은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 정치의 종교과잉 현상은 어떤 측면에서는 임계점에 도달했다고 볼 수 있다"면서 "우리 사회의 합리적이고 건강한 발전을 위해서라도 국민적 공론화가 필요한 시기라고 판단하여 각 종교계에서 이러한 문제를 고민해 온 전문가들을 모시고 문제 해결의 단초를 찾아보고자 한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 집담회에선 김현주(우리신학연구소 연구위원), 김진호(제3시대그리스도교연구소 연구실장), 조재현(참여불교재가연대 사무총장) 등이 발제에 나선다.

오피니언

일반

[뉴스 되짚어 보기] 성공한 재벌도 처벌 받

최순실 국정농단을 수사중인 박영수 특검팀이 16일 오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구속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특검은 이 부회장의 구속 여부를 두고 저울질을

많이 본 기사

트럼프 축복하는 이슬람 동성애 반대 목사

20일 정오(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공식 취임한 가운데 오바마 전 대통령 취임 당시에는 배제됐던 동성애 이슬람 반대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