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analytics
베리타스

종자연, ‘한국정치의 종교과잉을 진단한다’
“한국 정치의 종교과잉 현상, 공론화 필요”

입력 Jan 04, 2017 10:26 PM KST
religion
(Photo : Ⓒ 종교자유정책연구원 )
▲종교자유정책연구원은 오는 11일 오후 서울 장충동 만해NGO교육센터에서 집담회 ‘한국정치의 정교과잉을 진단한다’를 주관한다.

종교자유정책연구원(종자연, 박광서 대표)은 오는 11일 오후 서울 장충동 만해NGO교육센터에서 집담회 ‘한국정치의 정교과잉을 진단한다'를 주관한다.

종자연은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 정치의 종교과잉 현상은 어떤 측면에서는 임계점에 도달했다고 볼 수 있다"면서 "우리 사회의 합리적이고 건강한 발전을 위해서라도 국민적 공론화가 필요한 시기라고 판단하여 각 종교계에서 이러한 문제를 고민해 온 전문가들을 모시고 문제 해결의 단초를 찾아보고자 한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 집담회에선 김현주(우리신학연구소 연구위원), 김진호(제3시대그리스도교연구소 연구실장), 조재현(참여불교재가연대 사무총장) 등이 발제에 나선다.

오피니언

데스크시선

[데스크시선] 이름만 바꾼다고 회개가 되는

2월13일에 새누리당은 자유한국당으로 당명을 변경했다. 당명 변경을 통해 탄핵정국의 주인공으로 지목되는 박근혜라는 인물의 흔적을 지우고자 한 것이다. 하지만,

많이 본 기사

태극기집회 참석 권고하는 한 목사의 주장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을 둘러싸고 탄핵 기각 집회로 알려진 태극기 집회에 보수 우파 기독교인들이 대거 몰려 이를 우려하는 시선이 제기되고 있으